본문 바로가기

대구 “지지할 후보가 없다” … 보수 위기는 간판 부재의 위기

중앙일보 2017.02.15 00:38 종합 8면 지면보기
대선 숨은 코드 읽기 TK 민심
지난 1월 설을 앞둔 대구 서문시장 4지구 주변. 지난해 11월 큰 불이 난 대구 서문시장에는 점포 이전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중앙포토]

지난 1월 설을 앞둔 대구 서문시장 4지구 주변. 지난해 11월 큰 불이 난 대구 서문시장에는 점포 이전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중앙포토]


1990년대 이후 대선에서 보수는 양자대결의 상수(常數)였다. ‘외환위기로 나라를 망쳤다’고 비판받은 97년 대선에선 분열(이회창·이인제 출마)했는데도 석패했다.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와 승자인 새정치국민회의 김대중 후보와의 표 차는 39만 표였다. 하지만 지난해 최순실 국정 농단사태 이후 이번 대선 국면에선 명함조차 내밀지 못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에서 출사표를 던진 주자들의 지지율을 다 더해도 한 자릿수대다. 그나마 두 자릿수대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출마 여부는 불투명하다. 장훈 중앙대 교수는 이를 “보수의 공백”이라고 묘사했다.

동대구역·동성로·서문시장 르포
반기문 대신할 인물·정당 못 찾아
50대 주부 “투표 안 하고 싶다”
70대 상인 “오리무중이야 오리무중”
젊은층선 유승민·민주당에 호감


보수의 심장부라는 대구에서 그런 공백을 확연히 느낄 수 있었다.

“그렇게 하고 싶어 하니까 한번 속아 보지예.”
관련 기사
14일 오전 동대구역에서 만난 택시기사 김태형(47)씨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찍겠다고 했다. 그러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혔다고 배신감이 큽니더. 자유 머라카는 정당(자유한국당)이 생겼다는데 내용물이 바뀌겠어예. 바른정당은 잘 모르겠고…”라고 했다. 지난 대선 때 이곳에서 문 전 대표의 득표율은 19.5%에 불과했다.

서문시장의 분위기도 과히 다르지 않았다. 이곳은 박근혜 대통령이 힘들 때마다 찾았던, 보수 지도자들에겐 보루와 같은 곳이다. 마수걸이 중이던 건어물집 상인인 정영구(60)·박만복(50)씨에게 선호하는 대선주자를 물었더니 시큰둥하게 답했다.

▶박씨=“없어요, 없어. 형님 얘기해 보소, 황교안 뽑을랑교?”

▶정씨=“황교안? 괜찮제. 나는 새누리당에서 나오는 후보 찍을기다.”

▶박씨=“황은 그냥 법조인이고, 차라리 김관용(경북도지사)이가 낫지. 나는 안철수(전 국민의당 대표)도 좋더만.”

박씨는 “지금은 돈 있는 사람이고, 나이 많은 사람이고 많이 돌아섰다”며 “총선에서 김부겸(대구 수성갑) 민주당 의원이 될 때는 (여야가) 7대 3이었다면 이젠 6대 4, 5대 5일 것”이라고 말했다.

“너무 많이 믿었는데 너무 실망시켜”
보수정부에 대한 실망감에 아예 투표를 안 하겠다는 이도 있었다. “새누리당도 좋아했고, 박근혜 대통령의 열렬한 팬이었는데…. 그 자리에 올라가면 다 그렇게 변하는가 싶고, 국민을 너무 힘들게 하잖아요. 이제 (투표) 안 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주부 김모(56)씨의 눈엔 눈물이 그렁그렁했다. 상인 이중화(48)씨는 “지금 여야 안 가리고 보고 있는데 야권 후보도 믿음직한 구석이 없다”며 “막막하다”고 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빈자리를 대구·경북(TK) 출신의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채우기엔 역부족으로 보였다. 양말 도매상인 노연수(77)·김태연(73·여) 부부의 대화다.

▶노씨=“지지할 후보가 없어져 버렸지.”

▶김씨=“너무 많이 믿었다가 너무 실망시켜 뿌려가지고.”

▶노씨=“오리무중이야, 오리무중.”

의류상인 박성도(61)씨는 “대구 사람들은 유승민을 변절자로 생각한다”며 “(보수정당이) 어떻게든 뭉쳐야지 분리되면 안 된다”고 했다.

젊은 세대가 모이는 동성로의 분위기는 또 달랐다. 유 의원과 민주당 주자들에 대한 선호가 높았다. “제일 옛날 사람 같지 않고 많이 개혁적으로 보여 민주당 이재명 성남시장을 뽑을 생각”(현재윤씨·20·대학생)이라거나 “문재인 전 대표가 2012년에 이어 얼마 전에도 동대구역을 다녀갔는데 (이번엔) 사람이 엄청 몰렸다. 많이 바뀌고 있구나 느꼈다. 제 주변 친구들만 봐도 부모님과 다른 투표를 한다”(김현미씨·27·여)고 했다.

TK 민심의 혼선을 두고 김태일 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60대 이상 세대에선 아직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연민이 강하다. 자유한국당에 대한 지지가 강하고 바른정당에 대해선 유보적인 이유”라며 “그래서 부모세대와 다른 젊은 층과 세대별 갈등이 심하다”고 전했다.

보수 성향 유권자, 여전히 30% 안팎

그렇더라도 보수층이 사라졌다고 보긴 힘들다는 진단이다. 장덕현 한국갤럽 부장은 “여론조사에서 보수 성향 유권자는 30% 안팎으로 꾸준히 나온다”며 “보수적 가치에 공감하지만 보수정당을 지지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평중 한신대 철학과 교수도 “여론조사기관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개 보수·진보를 각각 40, 중도나 태도를 결정하지 않은 층을 20으로 보지 않느냐”고 했다. 결국 보수층은 있으나 떳떳하게 지지 사실을 밝힐 만한 지도자나 정당이 없다는 말이다.

정한울 고려대 평화민주주의연구소 교수는 “실망하고 떨어져 나간 보수층을 대변하는 새로운 세력이 나오거나 기존 보수정치가 제대로 반응하도록 혁신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지금 보수는 대표성의 위기라고 할 만하다”고 진단했다.

서울=박성훈 기자, 대구=박유미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