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우상호 "한국당이라고 못 불러. 자유당이라고 부르겠다"

중앙일보 2017.02.14 10:32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새누리당의 새 약칭 당명에 대해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14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구 새누리당)이 ‘한국당’을 약칭으로 정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 국호를 당명으로 쓰는 것은 옳지 않다”며 “한국당은 약칭으로 못 쓰겠다. 자유당이라고 부르겠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아메리카당’ 이 있느냐, ‘닛폰당’이 있냐, ‘영국당’이 있느냐‘ 어떻게 나라의 국호를 특정 정당의 약칭으로 쓸 수 있느냐”며 “외국사람이 뭐라고 하겠나. 대한민국은 한국당밖에 없는 줄 안다. 그렇게 보여지는 것이 맞느냐”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당이 약칭을 한국당이라고 정했다고 해서 한국당, ’코리안 파티(Korean party)‘ 라고 부르는 것이 맞는지 언론도 논의 해달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도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5년 전 박근혜 대통령 주도로 탄생한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꿨다”며 “국정농단을 책임져야 할 새누리당이 한국이라는 자랑스런 국가 명칭을 당명으로 쓸 자격이 있는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명을 바꾼다고 민심이 돌아오지는 않는다”며 “지난 5년간 자유한국당은 탄핵 위기인 박 대통령과 당정공동체로 국정을 책임져온 것을 잊어선 안 된다”고 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