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항공, '방사능 오염' 후쿠시마 항로 승무원 강제 배치 논란

중앙일보 2017.02.12 12:55
제주항공이 오는 3월부터 후쿠시마 항로 운항 계획을 밝혔으나 방사능 노출 문제를 우려한 승무원들이 탑승을 거부해 논란이 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오는 3월 18일과 20일 두 차례에 걸쳐 인천발 후쿠시마행 왕복 전세기를 운항하기로 결정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후쿠시마 지역은 지난 2011년 일본 대지진으로 원전사고가 발생해 방사능 물질이 대량 누출된 곳이다. 제주항공측은 이번 후쿠시마행 비행기 운항에 탑승할 승무원들을 선발·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승무원들이 해당 비행편 탑승을 꺼려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진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항공측이 승무원들에게 '방사능 수치가 언론의 우려와 달리 낮은 수준이다'고 설득하다 성공하지 못하자 일방적으로 강행했다는 것이다. 제주항공측은 승무원 반발이 거세지자 조종사 자격을 갖춘 팀장급 관리자들을 객실 사무장으로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에 대해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지역 부정기편 운항을 계획 중인 것은 맞다. 한국발 수요가 아니라 후쿠시마 현지 여행사측 요청으로 일회성으로 운항하게 된 것”이라며 “운항을 원하지 않는 승무원들에 대해 강제로 스케쥴 배정을 하고 있지는 않다”고 해명했다.

앞서 후쿠시마 항로는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1999년부터 2011년까지 정기편을 운항해왔으나 원전사태가 발생한 이후 정기편 운항을 폐쇄한 뒤 아직 재개하지 않았다. 2013년까지는 부정기편으로 일부 운항되기도 했지만 수요가 급감해 그마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