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헌재 결정 승복" 원유철, 여야 대선주자에 합동서약 제안

중앙일보 2017.02.12 12:04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이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결정에 승복할 것을 약속하자는 '합동서약'을 여야 대선주자들에게 제안했다.

원 의원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탄핵정국 속에서 국민의 불안감이높은 상황에서 촛불과 태극기의 극단적인 대결 양상이 펼쳐져 헌재의 심판 결정 이후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 [중앙포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 [중앙포토]


그는 각 정당 대표와 대선주자들에게 ▶헌재의 결정을 압박하는 모든 행위와 발언을 금지 ▶헌재의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집회 불참 ▶헌재 결정에 무조건 승복을 국민에게 약속 등을 내용으로 한 합동서약식을 국회에서 열자고 제안했다.

원 의원은 이날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우리나라가 자체 핵을 보유해야 한다는 평소 주장을 다시 강조했다.

그는 "국가의 운명을 언제까지 동맹에만 의존할 수 없지 않느냐"며 "핵우산이 찢어질 수 있는데 비가 올 때마다 옆집의 우산을 빌려야 하느냐? 이제 우비를 입어야 할 때가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한국형 핵무장'을 통해 대한민국과 국민의 안위를 지키겠다는 이번 대선 공약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제안한 대연정에 대해선 "굉장히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대연정 전에 대타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