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이 미사일 발사한 평북 방현비행장의 정체

중앙일보 2017.02.12 08:49
지난 1월 북한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무수단 미사일 시험발사 화면. 본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지난 1월 북한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무수단 미사일 시험발사 화면. 본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합동참모본부가 12일 “북한이 평안북도 방현비행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혀 그 위치와 발사체 종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평안북도 구성시 방현비행장은 영변 핵시설로부터 서쪽으로부터 45km 정도 떨어진 곳이다. 방현비행장 근처의 방현항공기 공장에서는 '방현1', '방현-2' 무인기 300여대가 실전배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60년대에는 이 곳이 구소련에서 공급된 '미그' 전투기 부품을 만드는 곳이었다.

군과 정보 당국은 그간 이 곳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음을 주시해왔다. 지난해 10월 발사했다 실패한 무수단 중거리미사일도 이곳 방현비행장에서 발사했다. 그간 일부 군 전문가들은 "장거리 로켓은 1,2,3단이 분리되는 특성을 감안해 지리적으로 평북 동창리에서 발사하는데 ICBM은 단을 분리하지 않을 것"이라며 "과거 무수단과 노동미사일을 발사한 장소에서 또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만약 북한이 신형 ICBM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 될 경우 대기권 재진입 기술 진전여부 파악가능과 함께 대륙간탄도미사일 대출력 엔진(액체)을 실전 테스트하는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