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국민의당·정의당과 연합해야. 삼성엔 노조 만들겠다"

중앙일보 2017.02.11 20:57
11일 촛불집회에 참석한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 이재명 페이스북]

11일 촛불집회에 참석한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 이재명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11일 “저에겐 꿈이 있다. 삼성에 반드시 노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대선 구호로 ‘재벌개혁’을 강조하고 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촛불집회에 앞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탄핵버스킹’에 참석해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을 못하게 하는 게 삼성의 지침”이라며 “노조를 만들어 산업재해가 없게 하고 사내하청을 없애고 모두 공평하게 대우받는 모범적 재벌기업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 시장은 또 “공정한 경쟁을 보장 받아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는 기업, 주주와 소비자와 근로자를 위해 일하는 좋은 기업, 착한 재벌을 만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시장은 현재 민주당의 지지율 강세에 대해 “우리가 힘이 세다고 혼자 가면, 혹시 또 자빠질지 모른다”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적(보수 진영)들은 호락호락한 존재가 아니다”며 “지금은 약해보이지만 순식간에 재결집한다”고 주장했다. 이시장은 보수 진영에 대해 “잘못해서 목소리를 낮추고 엎드려 기회를 엿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진보 진영 통합 후보가 필요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시장은 “이들(보수 진영)은 순식간에 재결집해 우리 뒤통수를 칠거다. 그래서 힘을 합쳐야 한다”며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우리 모두 손을 잡아 민주당과 국민의당ㆍ정의당ㆍ녹색당ㆍ노동당 모두 힘을 합해 민주연합정권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