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드벨벳 아이린 "오빠야 내 잠 온다" 대구 사투리 애교

중앙일보 2017.02.11 20:03
레드벨벳 아이린 [사진 SBS 화면 캡처]

레드벨벳 아이린 [사진 SBS 화면 캡처]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대구 사투리 애교를 선보였다.

아이린은 11일 ‘백종원의 3대천왕’에 나와 대구 맛집이 소개 되는 시간 자신의 고향(대구) 사투리를 구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린은 “대구에선 사람을 부를때 성을 함께 붙여서 얘기한다”며 “그런데 서울에선 ‘주현(아이린의 본명 배주현)아 밥 먹었어?’라는 말을 들었을 때 낯간지러웠다”고 말했다.

아이린은 또 “대구에서는 ‘졸립다’는 말 대신 ‘잠 온다’고 얘기한다”고 한 뒤 대구 억양으로 “‘오빠야 내 잠 온다. 먼저 잘게’라는 식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코미디언 김준현은 아이린에게 서울 말투로 “주현아, 밥 먹었어?”라고 말을 건넸고, 이에 아이린이 낯간지럽다는 표정으로 몸서리를 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