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의 소원은 탄핵"… 대전시민 대보름 촛불집회

중앙일보 2017.02.11 18:59
대전 시민들이 촛불집회에서 우리소리 ‘아우성’의 촛불 지신밟기 공연에 맞춰 촛불을 흔들고 있다. 신진호 기자

대전 시민들이 촛불집회에서 우리소리 ‘아우성’의 촛불 지신밟기 공연에 맞춰 촛불을 흔들고 있다. 신진호 기자

체감온도 영하 10도를 밑도는 매서운 추위도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특검수사 연장을 촉구하는 대전 시민들의 열망은 막지 못했다.

11일 오후 5시 대전시 서구 타임월드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12차 대전시국대회’에는 1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2월 안에 탄핵하라” “특검수사 연장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들은 “정월 대보름을 맞아 달을 보면서 박근혜 탄핵을 빌 것”이라며 “우리의 소원은 탄핵”이라고 입을 모았다.

시국발언에 나선 민변 대전충청지부 사무국장 문현웅 변호사는 “오늘로 탄핵 64일째를 맞았다. 그런데 박근혜는 나 몰라라, 탄핵심판을 저지하려는 술수를 자행하고 있다”며 “헌재는 박근혜 측의 치졸한 술책을 무시하고 조속히 탄핵인용을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문 변호사는 시민들과 함께 “헌재는 탄핵심판 지연전술을 갈끔하게 무시해유~” “박근혜에 대한 조속한 탄핵심판 결정 촉구해유~”라고 구호를 외쳤다.

새로운 100년을 여는 통일의병 홍보단장 오수진씨는 “박근혜는 1년 전 개성공단을 폐쇄하고 헌법을 파괴하고 국민의 재산권을 박탈했다”며 “당장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 경제는 침체기에 들어섰는데 새로운 돌파구는 남북통일”이라며 “우리가 승리하는 날까지 끝까지 투쟁하자”고 말했다.

행사를 마친 시민들은 ‘박근혜 즉각 퇴진’ ‘2월 안에 탄핵하라’ 등이 쓰인 손팻말을 들고 거리행진에 나섰다. 이날 오후 세종시 도담동 싱싱장터 광장과 공주시 우리은행 앞, 홍성 내포, 서산 시외버스터미널 앞, 서천 봄의마을 광장 등에서도 시국선언·촛불집회가 열렸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