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내가 탈당 안한다고?"

중앙일보 2017.02.11 16:11
국회 본회의장에서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오른쪽)과 인사하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중앙포토]

국회 본회의장에서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오른쪽)과 인사하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중앙포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내 거취 문제는 확정된 게 아무것도 없다”며 “내가 탈당 안 한다고 언론이 보도하는 것도 합당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가 11일 보도했다. 정치권에선 김 전 대표가 대선을 앞두고 탈당해 다른 당 후보를 지원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데, 이에 대한 본인 의견을 밝힌 것이다.

김 전 대표는 이 매체와의 통화에서 “국내 정치 사정을 고려해 결정하겠다”며 “이 문제는 확실하게 말할 때가 곧 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대선 정국과 관련해 “사람들은 탄핵이 곧 되는 식으로 말하지만 나는 우리 정치가 순탄하게 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탄핵이 확정돼야 당 경선을 하는 건데, 당과 특정 후보가 마치 내일모레 대선을 치르는 것처럼 행동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당이 촛불 동원령을 내려 헌법재판소를 압박하는 식으로 움직이는 것도 합리적인지 더 생각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입당설에 대해선 “갈 일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본인이 직접 대선에 출마할 지에 대해선 “결심을 하게 되면 내가 순교를 할 수 있는 정신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안희정 충남지사를 도울 거란 관측에 대한 입장도 말했다. 그는 “예전부터 킹메이커는 안한다고 말해왔다”며 “누굴 도울 생각은 없지만 조정 정도는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