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대북송금 특검, 한나라당 요구…어쩔 수 없는 선택"

중앙일보 2017.02.11 14:39
 
안희정 충남지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참여정부 시절 추진한 대북송금 특검과 관련해 "그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과 다수당의 요구였다"며 "또한 그들이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중앙포토]

안 지사는 11일 오전 전남 목포시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김대중, 노무현의 역사를 분열로 미움으로 빠뜨리지 말아야 한다"며 "남북대화를 어려움으로 빠뜨리려는 생각을 가진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밝혔다.

또, 안 지사는 "(대북송금 특검은) 당시 의회와 야당의 공세에 의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고, 저는 이 일로 김대중, 노무현의 역사가 분열과 미움으로 빠져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호남사람에게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 사과할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안 지사는 "제가 사과를 해야할 주제가 아니다"라며 "저는 김대중, 노무현의 역사를 잇는 민주당의 젊은 정치인으로서 노력했다. 김대중 대통령도 살아 생전에 (노무현 대통령을) 내 몸의 반쪽이라고 표현했다. 더 이상 김대중·노무현의 역사를 둘로 만들거나 그것을 분열시키는 역사는 민주당 후손이라면 삼가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고(故) 김대중 대통령에 대해서는 "우리 현대사 민주화운동의 산역사다. 그리고 우리 민주당의 역사와 정통 그 자체"라며 "민주당의 역사를 이어나가고 한국의 정당정치와 민주주의의 새로운 지평을 연다고 다짐한 저에게는 제 고향이자 영원한 출발선일 수밖에 없다. 제 베이스캠프에 온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