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의원 랩하는 아들 장용준 화제…“제일 잘한다” “훈훈한 외모”

중앙일보 2017.02.11 08:55
[사진 Mnet 캡처]

[사진 Mnet 캡처]

고교생끼리 랩으로 배틀을 하는 방송프로그램에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의 아들이 출연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의 아들 장용준군은 지난 10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 출연했다. 용준군은 이날 도전자 중 극찬을 받았다. 그는 현재 세인트폴 국제학교에 재학(1학년) 중이다.

서울 강동 지역 대표선발전에 참가한 용준군은 예선 오디션에서 “솔직히 방송 나오는 거 싫어한다”며 “실력은 솔직히 내가 어느 정도 하는 지 아니까…”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하지만 나를 알려야하기 때문에 나왔다”고 했다.

배틀이 시작되고 용준군이 무대에 오르자 관중석에선 환호가 쏟아졌다. 다른 참가자는 인터뷰에서 “훈훈한 외모 때문에 아이돌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사진 다음 캡처]

실시간 이슈 검색어. [사진 다음 캡처]

이날 방송에는 용준군을 래퍼 스윙스가 즉석 캐스팅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랩을 시작한 용준군은 리듬을 타며 흥겹게 무대를 즐겼다. 용준군의 무대를 마치자 스윙스는 “제일 잘하고 큰 인상을 줬다. 혹시 회사 있느냐. 나랑 얘기 좀 하자”며 캐스팅 의사를 밝혔다. 이어 “진짜 그 친구 좋다. 멋이 뭔지 안다”며 “내 느낌을 섞으면 얘는 크게 될 거다”라고 호평했다.

방송 직후 용준군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그의 가족이 SNS를 통해 알려졌다.
특히 장 의원의 아들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실시간 검색어에 부자의 이름과 관련된 키워드들이 오르내리고 있다. 장 의원의 아내인 한윤수 전 MBC 아나운서도 함께 올라왔으며, 아들이 다니는 세인트폴국제학교도 키워드로 올라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