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반기문 정치 수모 관련 질문에 “저는 부산 바닥에서 빨갱이 소리도 들었다”

중앙일보 2017.02.09 23:54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JTBC 썰전에 출연해 “탄핵이 아직까지 안심할 수 없는 국면이다. 확실하게 굳어지지 않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9일 방송에 출연해 “왜 공식 대통령 선거 출마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공식적으로는 탄핵 결정이 나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도 처음 출마할 때는 ‘장소를 어디서 하느냐’ 등 선언을 중요하게 여겼지만 지금은 이미 다 알려져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유시민 작가가 “그동안 카리스마가 없다고 지적받아왔다”는 질문엔 “자신 있다고 하면 ‘벌써 다 된 것 처럼한다’는 비난이 나온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하면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처럼 수모를 당하기가 부지기수”라는 말엔 “저는 잘 참는 편이다. 워낙 오랫동안 공격을 받아 왔다. 노무현 변호사와 함께 김대중 전 대통령 민주당 지지할 때에도 부산 바닥에서는 거의 왕따 당했다. 빨갱이 소리도 들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