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상승세 요인? 선거공학 고려 없이 소신대로 말한다"

중앙일보 2017.02.09 15:34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9일 자신의 대선주자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 “소신대로 말씀을 올리고 모든 말에 선거공학적 고려가 없기 때문”이라고 자체 분석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 대한노인회중앙회를 방문한 뒤 '지지율 상승 요인'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안 지사는 “저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걸어가는 젊은 정치인”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국민 통합,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하는 유일한 길은 민주주의 뿐이다. 대화와 타협을 통해 국민적 통합을 얻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향후 행보에 대해 “앞으로도 원칙과 소신으로 꾸준히 뚜벅뚜벅 걸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탄핵안 결정이 사실상 3월로 늦춰진 데 대해 안 지사는 “국회가 권위있고 책임있게 가결한 탄핵이 국민의 뜻에 따라 신속히 결정될 수 있도록 정치적 지도력을 최대한 발휘해야 한다”며 “헌재는 의회의 결정에 신속한 결론을 내야 하고 어떠한 정치적 고려가 있어서는 안된다. 가부를 빨리 결정하는 것이 국정 혼란을 막을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가 안 지사와 손을 잡고 '경제정책 관련한 전권을 쥔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안 지사는 “사실이 아니다. 설 전에 만나 종종 만나 뵙고 개헌과 경제민주화 등 많은 과제에 대해 좋은 말씀을 들은 정도”라며 “(연대가 아니라)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되기 위해 도전하고, 모든 당원이 함께 힘을 모으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