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검 "박 대통령 대면조사 필요하다는 원칙에 변함 없다"

중앙일보 2017.02.09 14:35
특검팀 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규철 특검보 [중앙포토]

특검팀 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규철 특검보 [중앙포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규철 특검보는 9일 “현재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와 관련한 추후 일정은 예정된 바 없다”면서도 “대통령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기본 원칙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이날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 계획이 무산된 데 대해 “박 대통령의 변호인이 예정된 대면조사를 거부한다고 특검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특검보는 “조사 대상자가 현직 대통령인 점과 경호상의 문제를 고려해 시간ㆍ장소ㆍ방법 등 대부분 사항에 대해 대통령 측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했다”며 “대면조사 일정은 특검법에 따라 공개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측 요구를 받아들여)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도 합의했었다”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완료된 뒤 관련 내용을 언론에 공개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조사 일정이 언론에 사전에 공개되면서 청와대와 대통령 측 변호인이 ‘합의내용 누설’을 이유로 조사를 거부하는 것으로 입장을 바꿨다.

이에 대해 이 특검보는 “대통령 측과 합의된 내용을 언론에 사전 공개하거나 유출한 사실도 없고, 이를 공개할 이유도 없다”며 “그런데도 대통령의 변호인은 예정된 대면조사를 거부하겠다고 특검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비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