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제 4대 보험료도 카드 자동이체 신청하세요

중앙일보 2017.02.09 11:03
이달부터 국민연금, 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을 카드 자동이체로 납부할 수 있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를 이용해서다. 두 카드사는 국민연금보험공단이 통합 징수하는 4대 보험에 대한 카드 자동납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그동안 지역가입자가 4대 보험료를 카드로 납부하려면 매번 납부일자를 챙겨서 내야 했다. 은행 계좌를 등록해 자동이체를 하는 건 가능했지만 카드 자동이체 서비스가 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4대 보험 카드 자동이체를 이용하고 싶다면 오는 13일부터 두 카드사 홈페이지 또는 고객 콜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모두 신청이 되지만 KB국민 비씨카드와 법인카드는 제외다. 납부 수수료(신용 0.8%, 체크 0.7%)는 고객 부담이 원칙이다. 다만 전월 사용실적 30만원을 넘기면 수수료를 면제해 준다. 이때 4대 보험료 납부 금액과 현금서비스는 실적에 포함되지 않는다.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오는 7월 말까지 4 대보험 중 하나라도 자동납부를 신청하면 실적에 관계없이 수수료가 석 달간 면제된다. 최초 납부 1회에 한해 5000원 캐시백 혜택도 준다. 신한카드 이용자는 올 연말까지 신한카드 전 가맹점 2~3개월 무이자 할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보험료 자동이체 신청 다음날부터 적용된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