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대통령 변호인단 손범규 변호사 “특검 수사가 엉성해…짜맞추려 해”

중앙일보 2017.02.09 09:23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손범규 변호사.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손범규 변호사.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단 손범규 변호사가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 결론 예상일에 대해 “언제쯤 나와야 한다고 예측하거나 하는 것 자체가 올바르지 못한 태도”라고 밝혔다.

“증인신청만 하면 여론이 이상하게 생각하는데,
자기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이냐”

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손 변호사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과 과정’에 대해 이야기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손 변호사는 “현재 특검에서 수사하고 있는 검찰수사는 검찰의견이자, 밀실에서 만든 자료”라며 “헌법재판소 결과를 보면서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손 변호사는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보도를 해야 하는 언론이 헌재재판소에 올려져 있는 탄핵심판 동영상을 봐야 한다”며 “객관적으로 보도하고 있는지 앵무새처럼 대변하고 있는 것인지 직접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15명의 증인을 무더기로 신청했는데 고의적인 시간 끌기가 아닌지 또 이정미 재판관이 퇴임하면 탄핵결과에 유리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지’라는 사회자의 질문해 손 변호사는 “이러한 프레임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손 변호사는 “검찰이 강력한 권력으로 수만 페이지 수사 기록을 남기고 있다”며 “사실 인정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또 손 변호사는 “증거 조사가 받아지고 난 뒤 조사를 지켜봐야 한다”면서 “증인신청만 하면 여론이 이상하게 생각하는데, 자기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이냐”고 항변했다.

마지막으로 손 변호사는 특검 수사에 대한 불만도 털어놨다. 그는 “수사가 엉성하다. 탄핵감행한 다음에 그 결과를 특검을 통해 짜맞추려고 한다. 제대로 된 증거도 없고, 혐의도 없는 사실이다. 위법이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