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넌 중국 부자가 좋아할 스타일" 성희롱 논란 감정원장 후임 공모

중앙일보 2017.02.09 05:27

한국감정원이 성희롱 논란을 빚은 서종대(57) 원장 후임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감정원은 8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원장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애초 서 원장의 임기는 3월 2일까지였지만 임명권자인 박근혜 대통령이 직무정지되는 등 탄핵정국이 이어지면서 자연스레 후임 인선이 늦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 성희롱 논란이 불거지자 감정원이 새 사장 공모 절차에 속도를 내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존재한다.

이와 관련해 남형우 감정원 인재연수부장은 "서 원장의 임기가 끝나기 전에 새 원장을 선정하기엔 시간이 촉박한 것이 사실이다"면서도 "이달 3일부터 공모 작업을 추진하기 시작했고, 성희롱 논란과는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서 원장은 7일 여직원을 상대로 "넌 피부가 뽀얗고 몸매가 날씬해서 중국 부자가 좋아할 스타일" "아프리카에는 아직도 할례가 남아있는데 한국 여자들은 일해서 돈도 벌 수 있으니 행복한 줄 알아야 한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그러나 감정원은 즉각 해명 보도자료를 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전면 부인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과 허권 전국금융산업노조 위원장 등은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 원장에 대한 진상조사와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