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별별메뉴 훔쳐보기] 세상에서 가장 신기한 계란 프라이

중앙일보 2017.02.09 00:01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이라는 말을 들으면 어떤 메뉴가 떠오르나요? 투뿔 한우 스테이크, 트러플 오일에 튀긴 감자튀김, 샤프란 리조또…. 아마 대부분 이런 요리를 생각하겠죠. 하지만 조금 색다른 메뉴를 시도하는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무슨 요리인지 몰라 고개를 갸우뚱거릴 만큼 독특하고 창의력 넘치는 음식이 이제 눈앞에 펼쳐집니다. '별별메뉴 훔쳐보기'를 통해 이 신기한 요리들의 정체를 낱낱이 파헤쳐 분석해 봅니다. 그 첫번째 메뉴는 계란 수정과입니다. 무슨 그런 뻔한 음식을 소개하냐구요? 직접 보면 생각이 달라질 겁니다.

 
#계란 수정과

셰프 아키라 백(백승욱)이 운영하는 파인다이닝 레스토랑 도사(Dosa by 백승욱)에서 맛볼 수 있는 요리다. 한국인 최초로 라스베이거스 벨라지오 호텔 레스토랑의 수석 주방장이 된 아키라 백은 2008년 미국 요리 배틀 프로그램 '아이언 셰프'에 출연하며 유명 스타가 됐다. ‘크레이지 셰프’라는 별명에 고개가 끄덕여질 만큼 그의 메뉴는 독특하고 참신하다. 현재 그는 라스베이거스, 두바이, 자카르타, 뉴델리 등 다양한 나라에서 모던 재패니즈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2016년 모던 코리안 레스토랑 도사(Dosa by 백승욱)를 오픈했다.

영상에서 소개하는 '계란 수정과'는 도사 레스토랑의 코스 중 제공되는 요리다.


[Recipe] 계란 수정과

계란 프라이 위에 달걀 껍질을 얹은 이 요리, 도대체 뭐가 특별하다는 걸까?
먼저 달걀 껍질부터 살펴보자. 진짜 달걀껍질처럼 보이는 이것의 정체는 '설탕'. 설탕을 녹여 달걀 모형틀에 넣어 굳힌 것이다. 설탕 모형의 윗부분을 달걀 껍질 까듯 조심스레 뜯어내고 그 속에 튀밥을 담고, 수정과로 만든 아이스크림을 넣는다.
 

다음은 계란 프라이다. 흰자에 기포까지 올라온 모습이 영락 없이 진짜처럼 보이지만 이 역시 진짜 계란이 아니다. 흰자 부분은 우유로 만든 푸딩으로 모양을 만든 것. 노른자는 복숭아를 갈아 퓨레로 만든 것이다. 흰자 모양을 만들면서 가운데 노른자가 들어갈 구멍을 미리 마련해둔 다음, 입구가 좁은 짤주머니에 복숭아 퓨레를 넣고 조금씩 짜 볼록한 형태의 노른자를 완성한 것이다.
 

그럼 이건 어떻게 먹어야 할까? 먹는 법은 간단하다. 숟가락으로 계란 껍질을 톡 쳐서 껍질을 깬 다음 속에 있던 튀밥, 수정과 아이스크림, 계란 프라이(?) 부분을 비벼 맛있게 먹으면 끝!

글 이자은 인턴기자 catmilkz@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