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환 “文캠프 합류한 전인범, 고문훈련으로 군인 두 명 사망시켜”

중앙일보 2017.02.06 10:55
김영환 국민의당 최고위원(사진)은 6일 문재인 캠프에 합류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에 대해 “이 분은 취임 직후인 2014년 9월 공수여단에 취임하자마자 포로처럼 고문훈련을 시켜 두 명의 군인을 사망시킨 전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신발주머니로 얼굴을 묶으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를 점검하지 않은 데서 온 문제”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의원이 거론한 사건은 지난 2014년 9월2일 포로체험 훈련을 받던 특전사 부사관 2명이 호흡곤란으로 사망한 ‘특전사 포로체험 질식사’ 사건이다.

김 최고위원은 “문재인 전 대표는 왜 ‘특전사 코스프레’를 포기하지 않고 집착하고 있느냐”며 “이런 특전사령관을 영입한 것을 자랑하고, 우리가 5ㆍ18의 상처가 있고 또 전두환에 대한 여러 가지 국민적 판단이 있는 상황에서 왜 이리 특전사에 매달리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또 “만일 이런 분을 우리 당이 영입했더라면 패권의 사이버테러단들이 어떤 일을 했겠나”라며 “정말 자기가 하면 로맨스다라는 말이 있지만 이런 일은 있어선 안 된다”고 친문 열성 지지층을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