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커버스토리] 비건 치즈·그린 망고·로깐마…식료품점으로 떠나는 세계여행

[커버스토리] 비건 치즈·그린 망고·로깐마…식료품점으로 떠나는 세계여행

스마트폰을 좌/우로 움직이면
전체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서울에 있는 특별한 마트 6곳
 
이태원 하이스트리트마켓. 근처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많이 찾는다.

이태원 하이스트리트마켓. 근처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많이 찾는다.


특별히 요리를 좋아하지 않아도 해외여행을 가면 그 지역 마트는 한번쯤 들른다는 사람이 많다. 매장을 빼곡 채운 상품을 구경하다 보면 그 나라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즐기는 게 무엇인지 느낄 수 있어서일 것이다. 사실 생각해보면 꼭 외국일 필요도 없다. 외국 식재료가 가득한 주변 식료품점에만 들러도 마치 여행 하는 기분이 드니까. 그래서 서울 속 외국 식료품점 여섯 곳으로 여행을 떠났다. 안으로 들어서는 순간 외국에 간 듯 낯선 향이 가득한 그곳의 풍경을 전한다.
 
이태원 우사단로의 포린 푸드 마트. 후무스 통조림 등 이국적 식료품이 매대를 가득 채우고 있다.

이태원 우사단로의 포린 푸드 마트. 후무스 통조림 등 이국적 식료품이 매대를 가득 채우고 있다.

 
 
하이스트리트 마켓 - 유럽 동네 마트

이태원 제일기획 맞은편 상가건물 2층 하이스트리트 마켓에 들어서면 이탈리아인 매니저 안드레아가 반갑게 인사를 건넨다. 265㎡(80평) 남짓한 공간은 유럽의 동네 슈퍼마켓처럼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다. 작은 통(130g 이하)에 담긴 파프리카 가루, 정향, 강황 등 향신료 50여 가지가 구비되어 있고, 다양한 파스타 면과 치즈·곡물·양고기소시지·햄·소스 등 취급 품목도 다양하다. 매장이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는 데다 대용량이 아닌 소분 판매를 해 인기다. 인근에 사는 주부 권우은씨는 “해외 식료품을 파는 코스트코(창고형 할인 전문 업체)와 품목은 비슷해도 대량 묶음이 아닌 작은 단위로 구입할 수 있어 자주 들른다”고 말했다. 유기농 제품이나 채식주의자를 위한 제품이 다양한 것도 특징이다. 유지방이 함유되지 않은 치즈나 글루텐 프리 파스타, 채식 빵 등이 있다. 또 매장 한 켠에는 상주하는 이탈리아인 쉐프가 만드는 홈 메이드 스타일의 빵과 샌드위치·시리얼바·소스 등을 판매한다. 매니저 안드레아는 “외국인이 많이 사는 동네라 손님 비중은 외국인이 70%이고 나머지가 한국인”이라며 “글루텐 프리 쿠키와 비건 치즈 등 한국에서 구하기 쉽지 않은 식품들이 특히 인기”라고 했다.

 
하이스트리트 마켓
유럽·미국·동남아 식료품 구비. 유기농 식재료가 특히 충실. 이탈리안 쉐프가 만드는 홈메이드 샌드위치와 소스는 덤.
위치: 용산구 이태원로 223 2층.
영업시간: 오전 10시~오후 9시. 연중무휴


 
모노마트(동부이촌점) - 친근한 맛의 작은 일본

모노마트는 한국 거주 일본인이라면 모두 알만큼 유명한 일본 식자재 전문 마트 체인점이다. 서울에만 9개 매장이 있는데 그중 2001년 7월 문을 연 동부이촌점이 1호점이다. 동부이촌동은 서울 속 작은 일본이라고 불릴 정도로 일본인이 많이 산다.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 일본대사관 직원 가족들이 이곳에 거주하기 시작한 게 계기가 됐다.

래미안아파트(구 렉스아파트) 상가에 있는 모노마트 동부이촌점에 들어서면 33㎡(10평) 남짓 작은 크기를 빼곡하게 매운 다양한 식료품 종류에 일단 압도된다. 어묵·낫토·사케 등 200여 종의 제품들이 선반을 빼곡히 채우고 있다. 켜켜이 쌓인 제품들은 마치 일본 어느 시골 마을의 점방에 들어선 듯 정겹다. 한국어가 유창한 일본인 직원 하찌야씨는 “하루 100명 남짓 손님이 들르는데 낫토와 어묵이 가장 잘 팔린다”며 “한국 사람들은 특히 어묵을 많이 찾는다”고 했다. 주변이 주택가인지라 단골 손님 비중이 높다. 동부이촌동 상가 거리의 일본 식당에서도 거의 매일 들러 식재료를 구입해 간다. 대부분의 제품을 일본에서 직수입해 가격이 비교적 합리적이다. 매장 곳곳에는 판매하는 식재료를 활용한 요리법이 적힌 종이가 붙어있다. 일본의 다양한 간장과 쯔유 등 소스를 활용한 간단한 요리법에 대해 물으면 하찌야씨의 친절한 답을 들을 수 있다.
 
모노마트
일본식 식재료 파는 동네 슈퍼.
낫토·어묵·과자 등 200여 종 구비.
위치: 용산구 이촌동 300-3 렉스상가 6-2호.
영업시간: 월~금요일 오전 10시~오후 8시 토요일 오전 11시~오후 7시, 일요일 휴무.


 
포린 푸드 마트 - 중동의 향기가 가득
 
 
터키 커피

터키 커피

이태원 우사단길의 포린 푸드 마트는 들어서는 순간 코끝을 자극하는 향신료 냄새가 진동한다. 330㎡(100평) 남짓으로 규모가 상당히 큰 편이며, 물건 수도 이번에 소개하는 6곳의 식료품 중 중 가장 많다. 너무 종류가 많아 원하는 물건을 쉽게 찾기 어려울 정도다. 미국·유럽은 기본이고, 필리핀·태국·베트남·인도 등 여러 지역의 식재료가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다. 특히 한국에서는 구하기 힘든 인도와 중동 지역의 식료품이 저렴한 가격에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가게 내부로 들어가면 한국말보다 영어, 인도네시아어 등이 더 잘 들릴 정도로 외국인 비율이 높다. 선반의 제품 설명 란에도 한글을 찾아보기 힘들다. 이곳 단골인 영화 컬럼니스트 강민영(31)씨는 “유럽이나 미국 제품은 다른 곳에서도 구할 수 있지만 질 좋은 병아리콩, 인도 향신료인 마살라 가루, 할랄 의식을 거친 고기와 같은 중동, 서남아시아 식재료는 여기 밖에 없다”고 말한다. 이곳의 이국적인 식재료가 낯선 초심자라면 인도식 밀크티와 쿠키, 베트남산 과일 칩 등을 시도해볼만 하다. 특히 태국 요리에 많이 쓰이는 코코넛 밀크의 질이 좋다. 하나 구입해 요리에 활용해 보는 건 어떨까.

 
포린 푸드 마트
인도와 중동 지역 식재료 구비.
할랄 고기 등도 판매.
위치: 용산구 우사단로 36.
영업시간: 오전 10시~ 다음날 오전 12시. 연중무휴


 
필리핀마켓-서울 한복판의 ‘리틀 마닐라’
 
샐러드에 넣는 필리핀 식초

샐러드에 넣는 필리핀 식초

필리핀마켓은 매주 일요일 혜화동성당 앞에서 열리는 야외 장터다. 필리핀 상인이 운영하는 노점 15개가 들어선다. 한국어보다 영어가 더 익숙하고, 떡볶이·튀김이 아니라 수만(바나나 잎을 싸서 찐 떡)·바나나큐(바나나 튀김) 등 필리핀 길거리 음식이 눈에 띄는 이국적인 저잣거리다. 장을 보려는 필리핀 사람과 호기심을 갖고 찾아오는 한국 사람이 한데 섞여 시장은 늘 문전성시다.

필리핀마켓이 혜화동성당 앞에 둥지를 튼 건 1998년부터다. 필리핀 신부가 혜화동성당에 부임하면서 필리핀 언어 타갈로그어로 미사를 집전하기 시작했고, 성당으로 모여드는 필리핀 사람을 대상으로 먹거리와 생필품을 판매하는 시장이 자연스럽게 생겼다. 불법 노점 단속으로 없어질 위기를 맞았지만 필리핀대사관 요청으로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필리핀마켓은 열대과일이 그리운 사람이라면 특히 반길 만한 시장이다. 두리안(1개 2만원)·파파야(1개 5000원)를 사시사철 판다. 필리핀 사람은 망고(3개 1만원)를 많이 집어 든다. 망고를 싹둑싹둑 잘라 새우페이스트와 곁들여먹는 음식은 필리핀 사람의 소울 푸드다. 맥주 안주로 먹는 찌짜룬(돼지 껍데기 튀김·2000원), 샐러드에 곁들이는 고추 식초(4000원) 등 이색적인 필리핀 식재료도 찾아볼 수 있다.

 
필리핀마켓
필리핀 먹거리와 생필품 판매하는 노점.
망고·두리안 등 열대과일을 사시사철 판매.
위치: 종로구 창경궁로 288.
영업시간: 일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


 
대화마트 - 대만 먹방 여행이 생각난다면

울 연남동은 ‘홍대 차이나타운’으로 불린다. 1948년 명동에 개교한 화교 학교인 한성화교중고등학교가 69년 연희동으로 이전하면서 연희동과 가까운 연남동에 화교 타운이 들어섰다. 화교가 운영하는 유명 중식당이 연남동에 밀집한 것도 이런 이유다. 대만식 돈까스·우육면을 맛보며 훌쩍 중국 맛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중국 식재료 전문 소매점 대화마트는 중국의 맛이 생각날 때 들러볼 만한 장소다. 2000년 연남동 동교로에 문을 연 대화마트는 지난해 12월 성미산로로 옮겼다. 가게는 커졌지만 동네 화교와 중국계 유학생이 찾는 소박한 슈퍼라는 점은 여전하다. 60㎡(20평) 정도 크기의 점포는 중국과 대만에서 건너온 식재료 200여 종으로 가득하다. 전세계적으로 하루 130만 개씩 팔린다는 중국식 고추장 로깐마(3000원), 대만 사람이 주식처럼 먹는 밀전병(3000원)이 인기다.

리유란(60) 사장은 “열에 하나 꼴로 한국 손님”이라며 “대만 여행 중 맛봤던 과자나 음료수를 사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대만 파인애플 케이크 펑리수(3000원), 망고 맥주(3000원) 등이 인기 상품이고, 요즘에는 집에서 훠궈(중국식 샤브샤브)를 만들 수 있는 훠궈 소스(1500~3000원)를 찾는 사람도 부쩍 늘었다.


 
대화마트
중국·대만 식재료 전문 마트. 훠궈 소스,
대만식 소시지(향장) 등 식재료 300여 가지 판매.
위치: 마포구 성미산로 154.
영업시간: 월~토요일 오전 10시~오후 9시 30분 일요일 오전 10시~오후 8시.


 
사러가 - 셰프의 슈퍼
 
빠에야에 넣는 오징어먹물

빠에야에 넣는 오징어먹물

전직 대통령(전두환·노태우)이 살고 있어 ‘대통령 마을’로 불리는 연희동. 마을 주민이 첫손에 꼽는 동네 랜드마크는 높은 빌딩이나 널따란 집이 아니라 1975년부터 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슈퍼, 사러가다.

사러가는 법적으로는 ‘전통시장’이다. 사러가의 전신이 재래시장인 ‘연희시장’인 까닭이다. 하지만 세계 각국 식재료를 갖추고 있는 마트를 둘러보면 ‘다국적 마트’로 불리는 게 더 어울린다는 생각이 든다. 대형 식자재 마트는 보통 5000여 가지 품목을 다루는데 사러가의 판매 품목은 무려 2만8000여 개에 달한다. 중국·프랑스·일본에서 쓰는 허브와 향신료를 꼼꼼히 갖춰놨다. 중식당 목란의 이연복 오너셰프, 이촌동에서 쿠킹클래스를 여는 박진경씨 등 요리 전문가가 이곳에서 장을 보는 이유다.

사러가 팬을 자청하는 연희동 요리 선생 나카가와 히데코(50)는 “사러가는 사러만 가는 곳이 아니라 문화를 느끼러 가는 곳”이라고 말한다. 독일에서 ‘봄의 전령’으로 불리는 화이트 아스파라거스(8900원), 지중해 주변 국가에서 생선과 고기 요리의 향을 돋우는 데 쓰는 펜넬(1만5000원) 등 서양요리의 풍미를 높여주는 재료가 항시 구비돼 있다. 스페인 볶음밥 빠에야에 넣는 스페인산 오징어 먹물(6800원), 연어 요리에 곁들이는 허브 딜(1380원), 식용 꽃 보리지꽃 등 이색 식료품을 구경하는 일도 사러가에서 느낄 수 있는 재미다.

 
사러가
연희동의 터주대감. 동네 슈퍼지만 2만8000여
가지 품목 취급. 특히 향신료·허브를 잘 구비.
위치: 서대문구 연희맛로 23.
영업시간: 매일 오전 10시~오후 10시. 연중무휴


■ 관련기사
[커버스토리] 세계의 맛 다 모였네…서울 속 작은 지구촌


글=유지연·양보라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사진=임현동 기자 hyundong30@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