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병우 아들 코너링 탁월" 백승석 경위 특검 출석…묵묵부답

중앙일보 2017.02.02 15:11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아들의 '꽃보직 특혜'와 관련해 조사를 받기 위해 백승석 경위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2일 출석했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날 오후 2시 백 경위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백 경위는 "검찰 가서 왜 진술 번복했나", "이상철 차장의 민정수석실 관련 언급 있었나", "우병우 아들에게 특혜 줬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우 전 수석의 아들은 2015년 2월 의경으로 입대한 뒤 같은해 4월 정부서울청사 경비대에 배치됐다가 3개월뒤인 7월 서울경찰청 운전병으로 전출돼 이상철 당시 경비부장의 운전을 맡았다.

우 전 수석의 아들을 선발한 백 경위는 지난해 10월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우 수석의 아들의 운전실력이 남달라서 뽑았다"며 "특히 코너링이 굉장히 좋았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특검팀은 백 경위를 상대로 우 전 수석의 아들을 서울경찰청의 운전병으로 뽑게 된 경위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이진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