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수정의 상큼 인터뷰] 한국인 돈 엄청 들이고, 틀린 영어 배우며 스트레스 받아

중앙일보 2017.01.29 00:22
빈 카페에서 동영상 촬영 중인 마이클. 최근 제작물엔 ‘SINCE 2010’ 마크를 붙인다. 무료 동영상 강의 선구자로 7년 지속했다는 자부심이 크다. 조문규 기자

빈 카페에서 동영상 촬영 중인 마이클. 최근 제작물엔 ‘SINCE 2010’ 마크를 붙인다. 무료 동영상 강의 선구자로 7년 지속했다는 자부심이 크다. 조문규 기자

“촬영하는 동안 카메라 보면서 자연스럽게 얘기 한번 해 주세요.”

한국말로 무료 영어 강의 마이클 엘리엇

“그럴까요? 블라 블라, 쏼라 쏼라, 어쩌구 저쩌구, 이러쿵 저러쿵….”

미국 덴버 출신의 ‘훈남’ 마이클 엘리엇(Michael Elliott). 캘리포니아 예술대학교(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s) 작곡과 출신의 클라리네티스트다. 그는 SNS상에서 ‘한국말 완벽한 원어민 영어 강사 마이클 쌤’으로 통한다. “쩔어” “갑갑하다” 같은, 한국인이 영어로 표현하기 힘든 어휘나 문장을 콕 짚어 가르친다. 2010년 팟 캐스트 오디오 방송을 시작으로 영어학습사이트(Englishinkorean.com)에 올린 무료 오디오 파일과 동영상이 500개를 넘는다. 7년 동안 적어도 1주에 2~3개는 만들어 올린 셈이다. 최근 “서울에서 돈 못 번다는 학원 강사보다도 더 벌지 못하는 영어 원어민이지만 변치 않고 제대로 된 영어 교육의 길을 가겠다. 영어 교육이 큰돈 더 많이 벌 수 있는 또 다른 수단이 아니라 지식을 공유하는 수단이 됐으면 좋겠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화제를 모았다. 그를 동영상 강의에 자주 등장하는 홍대 입구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그래서, 아무튼…”이란 연결어를 써 가며 조리 있게 구사하는 그의 한국어실력은 완벽에 가까웠다.
 
음악 전공자가 한국에 와서 영어를 가르치는 게 흥미롭다.
“어려서부터 언어에 관심이 많았다. 네 살 때 클라리넷을 시작해 예중·예고를 거쳐 예대에 들어갔다. 클래식 음악은 경쟁이 치열하다. 언어 공부를 하지 못하다가 한국에서 온 유학생 친구들을 사귀면서 한국어와 문화에 빠졌다. 원래 뜻을 짐작할 수 있는 라틴계 언어 말고 음악처럼 들리는 언어를 공부하고 극복하고 싶었다. 한국 전통음악 수업을 한 학기 들었는데 아악·정악·자진모리·중중모리…. 지금은 많이 까먹었다. 아무튼 한류라는 말이 생기기도 전이다. GOD의 노래를 뜻도 모르면서 따라 불렀다. 한국어를 배워 한국 문화를 영어로 소개하고 싶었다.”
한국어를 정말 잘한다.
“별 말씀. LA 한인타운에 있던 연세대 어학당에서 한국어를 배우고 2002년 2학년 여름방학 때 처음 한국에 왔다. 종로 YBM 학원에서 제일 낮은 반부터 시작했다. 수준이 다른 3개 수업을 오가며 하루 6시간 수업을 들었다. 미국에 들어갔다가 다시 와서 최고급 반에 갔는데 한국인과 결혼한 일본 아주머니 6명이 클래스메이트였다. 재밌게 배웠다. 한국어를 배우면서 한국 사람들의 사고체계, 언어 표현 방식도 함께 연구했다. 그걸 노트에 적었는데, 그게 영어 강좌의 기초가 됐다.”
추천기사
 
중앙일보·JTBC ‘시민 마이크’ 캠페인에 맞춰 쓴 엘리엇의 손글씨.

중앙일보·JTBC ‘시민 마이크’ 캠페인에 맞춰 쓴 엘리엇의 손글씨.

그가 보기에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영어 시장 중 하나다. “한국인들은 오랜 기간 엄청난 돈을 쓰고 영어를 배운다. 근데 문제는 그 많은 돈을 내고 틀린 영어를, 현대 미국에선 쓰지 않는 50년대 표현을 배운다. 최근 큰 학원들이 SNS 로 진입했다. 민망하게도 광고 문구나 맛보기 강좌에서부터 버젓이 틀린 영어를 쓰고 있더라. 연예인까지 동원해 광고하면서 감수자를 쓰지 않는 게 이해가 안 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언어와 교육을 모독하는 것 아닌가 싶어서.”
 
미국을 다녀올 땐 핼러윈 축제처럼 현지 문화 체험도 할 수 있는 동영상을 만든다. (왼쪽) EBS 인기 강사 아이작과 함께한 크리스마스 특집 영상. (오른쪽)

미국을 다녀올 땐 핼러윈 축제처럼 현지 문화 체험도 할 수 있는 동영상을 만든다. (왼쪽) EBS 인기 강사 아이작과 함께한 크리스마스 특집 영상. (오른쪽)

2003년 미국으로 돌아가 프리랜서 번역 일을 하며 학업을 마친 그는 전문 한영 번역가의 꿈을 안고 한국에 돌아왔다. EBS· TBS 영어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다. 그는 가장 되고 싶지 않았던 게 학원 강사였다고 했다.

“영어 원어민 강사에게 대체로 잘 해준다. 유교사회라 선생님으로 존경한다고도 한다. 하지만 길거리 사람들한테 물어봐라. 70~80% 부정적인 인상을 갖고 있다. 그 인식틀에 포함되는 것이 싫었다. 또 하나 이유는 학원에서 ‘한국말을 하는 원어민’이라는 나의 정체성을 인정하지 않고 수업시간에 영어로만 해야 한다는 조건을 붙였기 때문이다.”

 
학원 강사 일은 결국 안 했나.
“2005년부터 2년간 했다. 그때 굶어 죽고 있었다. 나 포기한다, 그러곤 학원에 나갔다. 2008년부터 미국 친구와 아는 형이 하는 신촌 카페에서 무료 영어 강연하고 커피 한잔 얻어 마시고, 멕시코 타코 가게 하는 형이 끊어 주는 쿠폰으로 하루 한 끼 먹고 버텼다. 2010년 유튜브 시작한 초기 동영상을 보면 아주 마른 모습인데, 진짜 굶어서 마른 거다. 내가 배우면서 느낀 것을 공유하다 보니 어쩌다 ‘쌤’이 됐다.”
JTBC ‘비정상회담’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자는 제의도 있었을 것 같은데.
“글쎄. 섭외가 들어와도 다른 사람이 시키는 것 잘할 수 있을지 자신 없다. 내 동영상은 내 스타일로 나의 영감대로 한국인들에게 얘기하고 싶은 것 차분하게 만든다. 유튜브 섬네일에 자극적인 제목이나 이미지 하나 붙이면 사람들이 모이고, 조회 수 올라가고 돈도 잘 벌겠지만 난 결과보단 수단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수단은 나의 현실이고 일상이다. 매일매일 어떻게 사는가, 그게 내겐 더 중요하다.”
최근 영어 공부를 할 때 ‘어학의 침묵 기간을 받아들여라’고 했는데.
“한국에선 기회만 있으면 마구 말하라고 한다. 치명적이다. 한번 붙은 잘못된 습관은 쉽게 고쳐지지 않는다. 문법을 존중하란 얘기다. 말하는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음악이나 스포츠를 익힐 땐 무조건 연습만 하라고 얘기 안 한다. 저도 클라리넷 배울 때 ‘Perfect practice makes perfect’란 선생님 말씀 따랐다. 그냥 practice가 아니다. 운지법 무시하고 악기 못 배운다. 영어는 음악 배우는 것처럼 배워야 한다. 근거 없는 자신감보단 겸손함이 중요하다. 적어도 나는 한국어를 배울 때 이런 접근법이 효과적이었다. 처음 배우는 언어 앞에선 누구나 아기가 된다. ‘기적’ ‘비법’ ‘며칠 만에 마스터’ 이런 건 이치에 안 맞는다. 인내심을 갖고 자신이 한 표현이 맞는지 계속 의심하면서 5년 정도 투자해야 하는 것 같다. 나는 택시를 탈 때도 기사 아저씨 하는 말을 따라 하곤 했다.”

그는 영어 표현을 한국어로 찾고, 어원을 따지며 공부하는 게 ‘명상의 시간’처럼 행복하다고 한다. “세상에 서로 번역할 수 없는 언어는 없는 것 같다. 문화 차이 얘기하지만 언어를 파고들어 보면 뭔 차이가 있나 싶다. 근본으로 돌아가면 비슷하다. ‘새옹지마’ 같은 경우도 ‘Every cloud has a silver lining’ ‘A blessing in disguise’로 할 수 있다. 몇 년 걸려 찾아낸 것도 있다.”
한국말 영어 강의를 고집하는 이유는.
“나의 정체성이기 때문이다. 한국말 하고 한국 사랑하는 것. 한국말로 하는 게 훨씬 더 잘 가르칠 수 있고 효과적이다. 정확히 배우는 게 중요하다.”
지금은 살 만한가.
“다른 부업 안 하고 동영상 제작에만 신경 쓸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돈 한 푼 안 벌어도 할 거고 돈 한 푼 안 벌었어도 했다. 유튜브 채널 열고 4년간 한 달에 2만원, 3만원 들어왔다. 첫 해 구독자 250명, 그 다음 해 1000명, 최근엔 하루 1800명 정도 가입한다. 천천히 되는 것도 좋다. 공들여 만드는 자료를 무료로 제공하니까 활용했으면 좋겠다 하는 마음이다. 저보다 늦게 유튜브 동영상 강의 시작한 후배들 많다. 톡톡 튀는 방식으로 하기도 하는데, 저는 제 스타일로 한다.”

그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최근 11만 명을 넘어섰다. 광고도 적지 않게 붙었다. 인스타그램 1분짜리 강의나 유튜브 5분 과외, 20분 강의 등 영상물 팔로어 가운데는 해외로 유학간 학생이나 주재원이 꽤 많다. 실제 사용되는 영어여서다. 우리 말을 배우는 한국 거주 외국인들도 있다. “호주인 남편보다 더 정확한 영어를 가르쳐 준다”고 올린 댓글도 있다.

그는 한동안 영어와 이별하고 싶은 생각도 컸다고 한다. 자신을 여전히 이방인으로 보는 시선 때문이다.

“다르게 생겼으니까 이해도 하지만, 장벽 같다. 카페에서 한국어로 주문해도 매장 직원은 50% 이상이 영어로 답한다. 내가 ‘아이스 모카 중간 사이즈 주세요’ 하면 ‘for here or to go?’한다. ‘갖고 갈게요’ 그러면 ‘O~K, to go’. 내가 예민한 건지. 난 그게 싫다. 처음 만나면 영어로 김치 먹어 봤냐부터 묻는다. 어떨 땐 외치고 싶다. ‘저는 걸어다니는 영어 기계 아닙니다. 사람입니다. 먼저 사람이고 그 다음에 영어 할 줄 아는 사람이요’라고.”

 
한국의 영어 교육은 어떤가.
“나도 스무 살 넘어 한글 배웠는데, 조기 교육엔 반대한다. 질릴 수 있다. 10년 내 완벽한 번역기 나올 것 같다. 무인 자동차가 나왔듯 어학 시장 얼마 안 남았다고 생각한다. AR(Augmented Reality·증강현실) 기술도 진화할 거다. 영어 관심 있는 사람, 진짜 영어를 배워야만 하는 사람만 공부하는 시대가 올 거라 생각한다.”
음악 활동은 접었나.
“어학과 음악 둘 다 소리 통해서 마음 표현하는 점에선 같다. 음악엔 화음이 있고 언어엔 문법이 있다. 틈틈이 작곡도 하고 있고 오디오 방송으로 소개한 적도 있다. 음악도 영어 강의도 창의적으로, 독창적으로 하고 싶다. 외국인 대상으로 한글과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동영상이나 내가 좋아하는 양수리처럼 숨겨진 보물 같은 장소를 소개할 생각도 있다. 한자 4급까지 땄는데 1급까지 올리고 싶다. 학원비가 월 8만원으로 비싸지 않지만 그동안 그 정도 여유도 없었다. 하여튼 나의 목표는 한국 사람들이 영어 공부에 엄청난 돈 쓰면서 스트레스 받는 악순환 고리를 끊었으면 하는 거다. 유튜브 동영상을 만든 이유다.”

김수정 국제선임기자 kim.su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