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세 이하 '주식 금수저' 52명…1위는 3297억원 아모레퍼시픽 장녀

중앙일보 2017.01.27 13:40
기업가들의 자녀들 가운데 30세 이하 52명이 가진 상장사 주식평가액이 총 1조7211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 331억원 정도다.

재벌닷컴이 27일 증여 등으로 100억원이 넘는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30세 이하 주식부자 명단을 공개했다. 주식부자는 지난 25일 기준 25명으로 집계됐다.

1위는 3297억원을 보유한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의 장녀 서민정(26)씨가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서산 염홍섭 회장의 손자인 염종학(23)씨가 928억원을 보유해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693억원을 보유한 LG 구본준 부회장의 장남 구형모(30)씨가 차지했다.

4위에는 634억원을 보유한 희성그룹 구본식 부회장 아들 구웅모(28)씨가 이름을 올렸다.

이어 동서식품 김석수 회장의 차남 김현준(25)씨가 463억을 보유해 5위에 올랐다.

오뚜기 함영준 회장 아들 함윤식(26)씨는 446억으로 7위,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셋째 아들 김동선(28)씨는 440억으로 8위를 차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