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검, 박 대통령 삼성동 사저 구입경위 조사 나선다

중앙일보 2017.01.26 22:47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근혜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 구입경위에 대한 조사에 나선다. 앞서 박 대통령의 사저 구입과정에서 최순실씨의 어머니인 임순이 씨가 구매계약을 진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특검 관계자는 26일 "박 대통령의 사저 구입경위에 대해 훑어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의 재산 형성과정에 대한 정보수집 차원으로, 사저 구입에 최순실 씨 일가가 개입됐는지 등을 확인한다는 것이다. 특검은 당시 거래를 중개한 부동산 업자 등을 통해 당시 정황을 자세히 살피는 한편, 당시 계좌 거래내역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