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 "개헌 뜻 같이하는 사람과 연대"

중앙일보 2017.01.26 21:37
반기문(사진) 전 유엔 사무총장이 26일 "대선 전, 개헌이라는 제 뜻과 같이하는 어떤 분과도 함께할 수 있다"고 재차 밝혔다. 25일 관훈토론회 발언에 이어 개헌을 골자로 한 '제3지대 연대' 입장을 강조한 것이다.
반 전 총장은 이날 SBS 8시뉴스에 출연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등의 개헌 공동체에 참여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임기단축 개헌론'에 대해선 "선거주기를 대선과 총선을 맞추는 것이 필요하다"며 "필요하다면 제 임기를 단축해서라도 3년 내에 마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최근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지지율은 항상 변하기 때문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며 "개헌을 이루고, 대통합을 이룬다는 뜻에 국민들이 절대적 지지를 보낼 것이고, 그렇다면 결승전에 먼저 도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