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징계 신중하게 논의"…표창원 "전적으로 수용"

중앙일보 2017.01.26 17:35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중앙포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중앙포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한 국회 시국비판 전시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나체로 묘사한 그림이 걸린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이 26일 첫 회의를 열었다. 윤리심판원은 이날 표 의원에 대한 징계수위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는 못 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이날 회의에서는 사실관계에 대한 자료를 수집·검토하고 표 의원을 출석시켜 의견을 진술토록 했다"며 "다만 심의시간이 촉박했고, 중요한 사안인 만큼 충분한 검토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차기 회의에서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 윤리심판원 측은 "표 의원이 진솔한 사과를 하기는 했지만 정치적 파장이 만만치 않다"며 "아울러 국회의원의 품위에도 관련된 만큼 신중하게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표 의원은 "당에서 조치한다면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심판원의 다음 회의 일정은 연휴 이후 결정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