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태 "표창원 그림은 약과…광화문엔 성행위 그림이 걸렸다"

중앙일보 2017.01.26 16:32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된 박근혜 대통령 나체를 풍자한 그림과 관련해 “표창원 그림은 약과다. 광화문엔 아예 대통령이 성행위를 하는 그림이 걸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 한 장과 함께 “이런 사람들이 탄핵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이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광화문으로 추정되는 장소에 나체로 남녀가 안고 있는 그림에 박 대통령 얼굴이 합성돼 있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 내 친박(박근혜)계 성향 의원이다. 그간 촛불집회에 대항해 보수단체들이 기획한 촛불 반대 집회에 꾸준히 참석하기도 했다.

김 의원이 '표창원 그림'이라고 지칭한 것은 논란이 된 대통령의 나체를 풍자한 그림 『더러운 잠』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주최한 국회 전시회에서 전시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표 의원은 해당 그림에 대해 여성 정치인 혐오 등 각종 논란이 계속되자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상처 입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며 공개사과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