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회창 “다음 대통령은 유승민이 돼야” 지지선언

중앙일보 2017.01.26 11:11
2006년 이회창 한나라 전 총재가 대구동을선거구에 출마한 유승민후보를 지원하는 모습.[중앙포토]

2006년 이회창 한나라 전 총재가 대구동을선거구에 출마한 유승민후보를 지원하는 모습.[중앙포토]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다음 대통령은 유승민 의원이 돼야 한다는 것이 제 신념”이라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의 지지를 선언했다.


이 전 총재는 26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유 의원의 대선출마 선언식에서 “유 의원이 정치에 본격적으로 들어와 고군분투를 하는 것을 보고 항상 짠한 마음을 가져왔다”며 “특히 지난번 박근혜 대통령이 배신의 정치를 운운하며 유승민을 매도하고, 결국 원내대표직을 떠나게 만드는 것을 보고 정말 가슴이 아팠다”고 밝혔다.


이 전 총재는 아울러 새누리당 분당 사태에 대해 “보수당은 두 개로 쪼개졌고, 현재 보수진영의 대선주자들의 지지율도 잘 떠오르지 않고 있다”며 “그래서 두 보수가 합쳐야 한다든가 제3지대의 연대 세력을 크게 만들어 나가야 한다, 어떤 분을 모셔야 한다는 정치공학적 대책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러나 보수에 필요한 것은 정치 공학적 대책도 물론 좋지만 보수의 가치에 대한, 진정한 보수의 가치에 대한 신념과 열정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은 이 전 총재의 축사가 끝나자 “총재님께 오늘 이 행사에 참석해달라고 부탁했더니 흔쾌히 수락해주셨다”며 “바로 (새누리당) 당적을 정리하고 와주셨다. 당적 정리하기 쉽지 않았을 텐데 그렇게 와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김민상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