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음모론 제기 "누군가 기획한 느낌…개혁과 체제 반대세력"

중앙일보 2017.01.25 21:15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오래 전부터 기획된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라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자신의 탄핵을 찬성하는 여론은 이른바 '4대 개혁 대상' 세력들이 합종연횡한 것으로 규정했다.

“광우병과 촛불집회 유사 점 있어”


박 대통령은 25일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과 인터뷰에서 자신의 직무에 대한 정당성을 강조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정규재 한국경제 논설위원과 인터뷰하는 박근혜 대통령. [사진제공=정규재TV]

정규재 한국경제 논설위원과 인터뷰하는 박근혜 대통령. [사진제공=정규재TV]

박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누군가 뒤에서 자료를 주거나 스토리를 만들어간다는 일부 주장이 있다"는 정 주필의 말에 대해 고개를 끄덕이며 "뭔가 오래 전부터 기획된 것이 아닌가 그런 느낌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주욱 이렇게 진행과정을 이렇게 좀 추적을 해보고, 이렇게 보면 그렇게 좀 뭔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말하자면 특정 세력에 의해 정치 공작이 의심된다는 말이다. 기획자가 누구냐는 질문에는 "그건 좀 말씀드리기 그렇다"며 언급을 피했다. 심증 가는 인물이나 세력이 있긴 하지만 당장 공개하긴 어렵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하여튼 뭔가 그냥 우발적으로 된 건 아니라는 그런 느낌은 갖고 있다"고 했다.

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해선 '허황된 얘기들'로 선을 그었고, 탄핵에 찬성하는 국민의 여론은 사실 관계를 모르거나 의도적인 것으로 몰아부쳤다.

박 대통령은 "너무나 많은 그, 허황된 얘기들이 떠돌다 보니까 그걸 사실이라고 믿는 사람들도 있었을 거고, 또 그동안 추진해온 개혁에 대해서 반대하는 세력들도 분명히 있었을 거고, 그리고 체제에 반대하는 그런 세력들도 합류한 게 아닌가 저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 주필이 "우리나라에 4대 개혁 대상 즉, 국회, 언론, 노조, 검찰 이 세력들이 동맹군이 된 듯 대통령을 포위해서 침몰시키고 있다"고 주장한 것에 공감을 표하면서 한 말이다.

박 대통령은 또 “광우병과 촛불집회, 유사한 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광우병 때 있었던 대규모 촛불집회와 최근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의 뒤에 이를 유도하는 세력이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