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에 얼굴 비춘 나경원 “확대 해석 말라”…“조만간 바른정당에 입당할 것”

중앙일보 2017.01.25 18:20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대선출마 기자회견에서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대선출마 기자회견에서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를 찾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남경필 경기지사의 새출발에 힘을 실어줬다.

새누리당 탈당을 잔류한 나 의원이 남 지사의 대선 출정식에 나타난 것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나 의원 측 관계자는 “회의장에서 별다른 말을 하진 않았다. 잠깐 있다가 나왔다”며 “다른 의미는 없다. 확대해석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남경필 지사가 젊은 지도자로서 대권에 도전하는 것이 신선하기도 하고, 미래 세대에 희망을 줄 수도 있지 않느냐. 그에 대해 의미를 두고 있다”며 “그걸 축하해주러 간 것이다.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도 함께였다”고 거듭 강조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대선출마 기자회견에서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대선출마 기자회견에서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나 의원이 탈당을 유보한 본질적 이유는 탈당파 내부의 주도권 다툼 때문이란 얘기가 있었지만 잔류 결정 당시 나 의원은 “(신당에 김무성ㆍ유승민 의원) 두 사람의 계파 의원들이 많다 보니까 잘못하면 계파로 비칠 부분이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재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이날 나 의원의 바른정당 방문에 대해 “마음은 우리와 다르지 않다”며 “아직 공개적인 의사표명을 부담스러운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사를 왔다는 건, 행동으로 보여준 것 아니냐”며 “조만간 바른정당에 입당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