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억울하다"는 최순실…조국 "북한이었으면 즉결 처형" 비판 잇따라

중앙일보 2017.01.25 13:35
25일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최순실 씨가 기자들을 향해  특검이 자백을 강요하고 있다. 너무 억울하다 며 소리치고 있다. 김성룡 기자

25일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최순실 씨가 기자들을 향해 "특검이 자백을 강요하고 있다. 너무 억울하다"며 소리치고 있다. 김성룡 기자

25일 체포영장이 집행돼 특검에 강제로 불려 나온 최순실씨가 "억울하다"고 소리친데 대해 각계 인사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민주투사 최순실의 등장"이라며 "형사절차상 모든 권리를 누리고 있는 중대 범죄인의 헛소리를 들으니 가증스러울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헌정 문란 범죄자 최순실의 오만방자가 기가 막힌다"며 "북한 같은 독재국가였으면 즉결 처형되었을 자가 민주주의에 감사하기는커녕, 민주주의를 조롱한다. 그러나 민주국가는 민주적 절차에 따라 귀하 같은 범죄인을 엄정히 처벌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최순실씨는 앞서 "어린 애와 손자까지 멸망시키겠다고 그러고 이 땅에서 죄를 짓고 살았다는 게, 자유 민주주의 특검이 아닙니까"라고 외쳤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큰소리로 억울하다고 외치는 최순실, 죽을 죄를 지었다며 공손하던 모습은 쇼였나"라며 "국민들께 던지는 도발 같은 느낌. 본인에 이롭지 않을 듯"이라고 평했다.

이어 "국민들이 더 크게 소리쳐야 한다. 최순실 당신의 국정 농단에 국민들은 상처받고 분노하고 더 억울해 죽겠다고. 최순실을 정말 엄벌에 처하라고"라며 최순실이 제정신 아니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 역시 "지금 누가 억울해 해야 하나. 국민인가요. 최순실인가요"라며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일침을 가했다.

유민 아빠로 더 잘 알려진 김영오씨는 "모르쇠로 일관하는 부역자들"이라며 "특검은 법을 군림하는 부역자들에게 법이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주시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시기 바란다"며 특검을 응원했다.
관련 기사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