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체육회 "일본 극우 이념 호텔에 우리 선수단 묵을 수 없다"

중앙일보 2017.01.25 11:46
극우 이념 논란에 휩싸인 삿포로 APA호텔의 내부 전경 [사진 APA호텔 홈페이지]

극우 이념 논란에 휩싸인 삿포로 APA호텔의 내부 전경 [사진 APA호텔 홈페이지]

삿포로 겨울아시안게임(2월 19~26일)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 100여명이 숙박할 예정인 호텔이 극우 이념 논란에 휘말린 것과 관련, 대한체육회가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 “숙소를 바꿔달라”는 취지의 요구서를 보냈다.

체육회 관계자는 25일 “겨울아시안게임 조직위 측에 오늘 오전 보낸 공식 문건엔 ‘숙소 문제와 관련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적었다”며 “이미 지난주부터 이에 대한 문의와 대비를 해오고 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호텔은 삿포로 아파(APA) 호텔이다. 이 호텔엔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의 극우 성향 서적을 객실에 비치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 호텔엔 대회기간 중 한국 선수를 포함한 참가자 2000여명이 투숙할 예정이다.

APA호텔에 비치된 극우서적은 『아무도 말하지 않는 국가론』『자랑스러운 조국 일본, 부활로의 제언』등이다. 이 호텔 최고경영자(CEO)인 모토야 도시오(74)가 쓴 책이다. 내용은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이나 난징(南京) 대학살을 부정ㆍ왜곡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때문에 중국에선 이 호텔에 대한 불매운동도 벌어지고 있다. 실제 중국 국가여유국(한국의 관광공사 역할)은 24일 “APA호텔의 태도는 중국 관광객에 대한 공공연한 도발”이라며 중국인들에게 이용 금지 지침을 내리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