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출마' 남경필 "지금은 지지율 바닥…그러나 변화 온다"

중앙일보 2017.01.25 09:12
조문규 기자

조문규 기자

바른정당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5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인 가운데 "지금은 지지율이 바닥이지만 이대로 선거가 흘러가진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25일 남 지사는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바른정당의 새로운 시작과 함께 해보려는 마음에서 바른정당 당사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적 난제를 이길 수 있는 연정을 추진해 정치를 완전히 바꾸겠다"며 "국민을 만났을 때 도대체 정치 왜 이렇게 싸워야 하느냐. 힘 합쳐서 하면 안되느냐 (얘기를 하시더라). 대통령과 국회가 실제로 힘을 합치는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며 타 후보들과의 차별점으로 연정을 택했다.

남 지사는 "패권을 터놓고 협력하는 것이 새로움의 정치"라며 "안희정 지사뿐 아니라 여야를 넘는, 새로운 세대교체를 할 수 있는 협력을 이번 대선 과정에서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본인의 지지율은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웃으며 "저는 현재 바닥"이라며 "그러나 이제 변화가 온다. 이대로 선거가 흘러가진 않을 것이고 국민들에게 많이 설명드리고 기회가 주어지면 충분히 지지율 변화가 올 거라 믿는다"고 확신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