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이번엔 후보 양보 없어…연대설 지긋지긋하다"

중앙일보 2017.01.24 23:41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24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국민들은 반 전 총장에 대해 정권 교체가 아닌 정권연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潘, 명예 지키고 싶은 마음…대선출마 고민 깊을 것"
"文, 2012년 제대로 돕지 않았다는 것은 흑색선전"
"전문가들과 토론 가능한 대통령을 가질 때"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해야"

안 전 대표는 이날 KBS ‘대선주자에게 듣는다’에 출연해 ”10년 간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명예를 지키고 싶은 마음이 클 것으로 본다“며 ”다음 대선에 나오기는 여러 여건상 어려워 이번 한 번 기회여서 거기에 따라 고민이 굉장히 깊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야권연대에 대해서도 “지긋지긋하다”며 “어떤 구도와 시나리오에서도 정권교체는 확실하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후보가 대결하는 구도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후보단일화 상황에서 후보직 양보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번에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정권교체는 100% 당연하기 때문에 안철수와 문재인 가운데 누가 더 좋은 정권교체인가, 나라 살리는 정권교체인가를 마음 놓고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 내 자강론에 대해서도 “자신에 대한 믿음도 없는데 어떻게 국민에게 믿어달라고 하겠냐”며 “자당 후보에 대해 신뢰 없는 정당이 승리한 예는 없다. 민주당이 오랫동안 연전연패한 것도 이 때문이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아재 개그를 하겠다”며 “자꾸 연대하기보다 우리 내부 고대로 가자”고 말하기도 했다.

안 전 대표는 개헌에 대해서는 “개헌은 필요하고, 최적기는 2018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를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권력구조에 대해서는 “의원 내각제는 시기상조”라며 “내각제를 제외한 권한축소형 대통령제다 이원집정부제 중 선택하는 게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간철수’, ‘지난 대선 때 문재인 전 대표를 제대로 돕지 않아 패배했다’ 등에 비판에 대해서는 “흑색선전”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누가 돕지 못해 졌다면 그것은 후보로 나올 자격이 없는 것”이라며 “당시 저는 전국유세를 44번 정도 했고, 문재인 후보와 합동유세도 3번이나 했다”고 말했다.

이날 안 전 대표는 결선투표제 도입 필요성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대선 결선투표제는 절박한 문제”라며 “다음 대통령은 눈이 높아질 때로 높아진 국민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게 돼기 때문에 30~40%의 지지율로 당선되는 대통령은 2년 차 때 레임덕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선은 60일 선거기간인만큼 사상최악의 네거티브 선거 될 것”이라며 “정책을 갖고 다퉈야지 대한민국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결선투표제 되면 네거티브 선거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할 수 있는 방안은 미중 양국을 설득하는 것”이라며 “중국에는 우리는 북핵 위협 때문에 한미 동맹이 중요하다고 설득하고, 대북 제재에 중국이 동참을 하고 거기에 따라 북핵 문제가 해결의 실마리 보일 때 미국에 사드배치 철회를 요구할 수 있다고 하는게 가능한 방법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일 위안부 협상에 대해서는 “다음 정부에서 재협상 해야 한다”며 “경제와 역사 문제는 투트랙으로 진행하는 게 옳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자신이 대통령이 되어야 하는 이유로는 “대통령은 시대가 요구하는 사람이 된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한 후 ▶정직한 대통령 ▶깨끗한 국정운영 ▶정치적 성과물 ▶책임지는 정치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 등을 항목으로 들었다. 안 전 대표는 “정치적 결과물을 만든 사람이 선택 받을 것”이라며 “저는 3당 체제를 만들었고 이런 성과물을 낸 건 현역 의원 중에는 저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적 롤모델에 대해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을 꼽으며 “김 전 대통령이 IT혁명시대에 했듯이 4차산업혁명시대에 향후 20년 먹거리를 찾겠다는 각오”라며 “4차산업혁명 등에 대한 기본적 이해를 하는 것은 이 시대를 헤쳐나가는 데 정말 중요하다. 우리나라도 전문가들과 토론 가능한 대통령을 가질 때가 됐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표창원 민주당 의원 주최 전시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 작품 논란에 대해서도 “표현의 자유는 보호돼야 하지만 정치인은 항상 적치적 목적을 갖고 행동하기 마련”이라며 “정치의 공간인 국회에서 전시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