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단체 "표창원 의원 '입장문'에 대한 첨삭지도" 발표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24 21:22
[사진 한국여성민우회 홈페이지 캡처]

[사진 한국여성민우회 홈페이지 캡처]

24일 여성단체 '한국여성민우회' 측은 시국풍자 전시회 논란과 관련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재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한국여성민우회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와 트위터 등을 통해 앞서 표 의원이 SNS에 게재한 '시국풍자 전시회 관련 사실관계 및 입장'에 대해 비판했다.

한국여성민우회는 "성별, 성적지향, 지역, 학력, 인종, 장애 등을 근거로 한 희화화, 패러디, 풍자'예술'은 저열한 방식의 폭력일 뿐"이라며 "풍자라면 사회의 모순을 향하고 권력을 해체할 수 있는 상상력을 주어야 한다"고 했다.
 
[사진 한국여성민우회 홈페이지 캡처]
[사진 한국여성민우회 홈페이지 캡처]
[사진 한국여성민우회 홈페이지 캡처]
[사진 한국여성민우회 홈페이지 캡처]

이어 "표 의원께서 풍자, 표현의 자유, 예술의 자유를 잘못 알고 계신 듯 하여 첨삭지도 해드린다"며 표 의원의 입장문에 대한 한국여성민우회 측의 첨삭이 담긴 사진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위 첨삭문은 박사모의 무단전재와 배포를 금함"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이들은 "국회에서 예술에 대한 사전검열이나 금지를 해서는 안되지 않느냐"는 표 의원의 주장에 "국회 전시 작품이 어떤 집단을 일반화하거나 비하, 차별하는 소지가 없는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판단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또 "국회에서 전시하는 것을 판단하고 사무처를 설득한 주체는 표 의원 본인"이라며 "'개입하지 않았다'는 말은 책임회피"라고 지적했다.

표 의원이 해당 논란을 '정치적 논란'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선 "(논란이 인 이유는) 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풍자해서가 아닌, 풍자를 빌미로 대통령 박근혜의 여성성을 소환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표 의원의 입장문에 대한 여러 지적과 함께 "(표 의원이) 이 사안에 대한 입장을 다시 정리하고 답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근 표 의원이 주최한 그림 전시회 '곧, BYE! 展'에서는 나체의 여성에 박근혜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패러디물이 등장해 구설에 올랐다. 표 의원은 논란과 관련해 "예술의 자유를 존중하지만 책임을 져야 한다면 지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