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명동굴 수입금 1%(5300만원)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 지원

중앙일보 2017.01.24 20:33
광명동굴의 수입금 일부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위안부 메모리얼센터’ 건립 기금으로 쓰인다. 위안부 메모리얼센터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당시 생활상을 기억하기 위해 조성하는 역사체험 공간이다.

경기도 광명시는 24일 지난해 광명동굴 입장 수입금 53억원 중 1%인 5300만원을 나눔의 집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시는 광명동굴 수입금의 1%를 매년 전달한다고 덧붙였다. 메모리얼센터는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 할머니들의 생활공간 뒤쪽에 300㎡ 규모로 지어진다. 당시 할머니들이 입었던 치마와 저고리·고무신·일본군 군복·장화 등이 전시된다.

건립은 2015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배경으로 제작된 영화 ‘귀향’ 제작팀이 주축이 돼 추진 중이다. 총사업비는 6억원이며, 8월 15일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일제 징용과 수탈의 현장인 광명동굴 수입금 일정액을 일제 피해자에게 기부하게 돼 역사적으로 매우 의미 있는 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매년 계속해서 기부해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에 공식 사죄를 받고 명예를 회복하는 계기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광명시와 광명시의회는 지난해 8월 나눔의 집과 광명동굴 입장료 수입금의 1%를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등에 지원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명동굴은 일제 강점기 징용과 수탈의 현장으로 1912년부터 1972년까지 금·은·동·아연 등을 채굴했던 금속광산이었다. 2000년대 들어 광명시가 관광동굴로 개발해 2015년 개장한 이후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광명=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