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 앞두고 육군 훈련소 찾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

중앙일보 2017.01.24 18:23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4일 충남 논산시에 위치한 육군훈련소를 찾았다. 설 명절을 앞두고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고 있는 훈련병들을 격려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서 황 권한대행은 "올해 우리가 처한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이런 때일수록 군은 실전과 같은 강도 높은 훈련과 정신교육을 통해 강한 군대를 만드는 데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할 주요 국정방향으로 확고한 안보를 가장 우선으로 제시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4일 충남 논산에 있는 육군 훈련소를 찾아 훈련 시설을 돌아보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4일 충남 논산에 있는 육군 훈련소를 찾아 훈련 시설을 돌아보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그러면서 "육군훈련소는 우리 군 최대·최고의 신병훈련기관으로 정예강군 육성의 첫걸음이 이곳에서 시작된다"며 "서애 류성룡 선생께서 '훈련 제일주의'를 주창하신 것처럼 강도 높은 훈련만이 실전에서 승리를 보장한다는 사실을 가슴에 깊이 새겨 달라"고 덧붙였다.

황 권한대행은 특히 훈려소 관계자들에게 "귀한 아들·딸들을 군에 맡긴 부모들이 걱정하지 않는 가운데 훈련병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군인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며 "교육현장에서부터 인권이 존중되는 군대, 국민이 신뢰하는 열린 병영문화 정착에 솔선해 달라"고 당부했다. 훈련용 수류탄 투척 훈련장을 찾은 황 대행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안보의 초석이 될 것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훈련에 매진해 달라"면서 훈련병들을 격려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4일 충남 논산에 있는 육군 훈련소를 찾아 훈련 시설을 돌아보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4일 충남 논산에 있는 육군 훈련소를 찾아 훈련 시설을 돌아보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사진 국무총리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