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장 지우면 미남인 ‘도깨비’ 파국장인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24 17:22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배우 김병철이 극 중 대사 ‘파국’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간신 박중헌 역할을 맡아 소름 돋는 연기를 보였던 그는 극중 대사였던 “보아라. 결국 파국이다”로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사진 tvN `도깨비` 캡쳐]

[사진 tvN `도깨비` 캡쳐]

‘도깨비’ 속 박중헌은 도깨비(공유)와 저승사자(이동욱)의 파국을 원하는 역할로 나오는데 그의 대사 중 “파국이다”라는 대사가 워낙 존재감이 커 유행어처럼 자리 잡았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잘 생긴 파국장인'이라는 제목으로 김병철의 사진이 올라왔고 네티즌들은 실제 파로 끓인 국을 사진으로 올리며 그의 대사를 패러디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도깨비는 지난 21일 종영했으며 드라마가 끝난 이후에도 시청자들의 ‘도깨비앓이’는 계속되고 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