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나체 그림' 결국 파손…작가들 "작품 존중하라"

중앙일보 2017.01.24 17:14
국회 의원회관 1층에서 열린 `곤, Bye! 전`에 걸린 풍자화 `더러운 잠`.

국회 의원회관 1층에서 열린 `곤, Bye! 전`에 걸린 풍자화 `더러운 잠`.

박근혜 대통령을 나체로 묘사해 논란을 부른 '더러운 잠' 그림이 2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1층에서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에 의해 파손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그림을 파손한 보수단체 회원들은 경찰에 연행됐고,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 작가들은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공동으로 성명을 발표했다.

해당 그림은 지난 20일 오후부터 국회 의원회관 1층에서 열린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곧, Bye! 전'에 출품된 것이다. 해당 그림이 24일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표현의 자유와 여성혐오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은 국회에 몰려들어 그림이 전시된 것에 강력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남성은 전시공간 승인을 요청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심한 욕설을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난동이 벌어진 이후 이번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공동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금지를 금지하라'는 제목으로 발표된 성명에서 작가들은 "예술은 그 어디서든 표현되고 전시되어야 하며 그 품격의 기준은 오로지 대중의 몫"이라며 "블랙리스트란 단지 독재적 정권의 문화지원 여부로 국한되는 문제가 아니다. 블랙리스트라는 낙인과 인식으로 인한 예술인 그 너머 대중들의 무한한 상상력을 차단하는 것. 그것이 이 문제의 핵심"이라고 지적하며 맞서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논란과 관련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를 열고 표 의원을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기로 했다. '더러운 잠' 작품이 알려진 이후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일부 보수인사들 등 국회 안팎에서 표 의원에 비판의 화살이 쏟아내고 있다.

표 의원은 논란 확산에 SNS를 통해 표 의원은 “예술에 대해 정치권력이 탄압했던 블랙리스트 파동으로 이 같은 전시회가 열린 것인데 표현의 자유 영역에 대해 정치권력이 또다시 공격을 한다는 것은 예술에 대한 적절한 태도가 아니다”라며 일각의 비판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