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당내 대선후보 결정 방법 정했다…'국민경선+결선투표'

중앙일보 2017.01.24 16:25
더불어민주당이 24일 당내 대선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경선 방식을 확정했다. 당원과 국민모두 참여할 수 있는 '국민 경선'형태로 치르기로 했다.

민주당 양승조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경선룰 관련 의결사항 브리핑을 열고 “정권교체를 위해 당원과 국민 참여를 최대한 보장하기 위한 최적의 방법, 불편부당한 경선규정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은 대선후보자 선출 규정 '3대 기본원칙'으로 ▶낡은 기득권질서를 청산하고 새로운 질서 여는 '정권교체 경선' ▶훌륭한 후보, 강력한 야권 후보를 만들어내는 '대선승리 경선' ▶세대와 지역, 계층과 부문을 넘어 누구라도 동등하게 참여할 수 있는 '국민통합 경선' 등을 꼽았다.

구체적 방법으로는 선거인단으로 참여하길 원하는 국민들이 손쉽게 신청할 수 있도록 전화(콜센터)와 인터넷, 현장서류를 통해 신청접수를 받아 다양한 형태로 참여 신청을 받기로 했다. 선거인단 모집은 탄핵 전 1차, 탄핵 인용 후 2차로 두 차례 나눠 모집해 민심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방침이다. 투표 역시 투표소를 통한 투표와 전화ARS를 통한 투표, 인터넷투표, 순회투표(이동투표소) 등을 이용해 참여자들이 쉽게 투표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공정 경선을 위해 민주당은 ARS 투표 투명성 확보를 위해 'ARS투표 검증단'을 설치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검증단은 각 후보자가 추천하는 인사를 포함해 ARS 투표 설계부터 실시까지 모든 과정을 검증할 수 있도록 했다. 민주당은 “선거인단 모집 전에 후보자들에게 설명회를 개최해 후보자들 의견을 수렴해 콜센터 운영과 인터넷 접수 등 후보자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발표했다.

양승조 위원장은 “경쟁력 있는 후보자 선출을 위해 예비후보 경선 기탁금을 지난 2012년보다 하향하고, 예비후보자 컷오프도 7인이상일때만 실시해 진입장벽을 낮췄다”며 “예비후보 대상으로 본 경선실시 전 다양한 토론회와 간담회를 열어 후보들의 자질과 역량을 검증해 국민 알권리를 보장하겠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만약 1차 투표에서 최대 투표자의 득표율이 과반 미달일 경우 1,2위 후보자를 대상으로 '결선 투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당원의 참여의 경우 전국대의원과 권리당원은 특별한 절차 없이 선거권을 부여하고, 권리당원은 투표소 투표와 ARS투표 중 선택할 수 있게할 방침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