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승일 “검찰 조사 전 안종범으로부터 대응문건 받았다”…문건 내용은

중앙일보 2017.01.24 16:08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제7차 공판이 열린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제7차 공판이 열린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재판에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검찰 조사 전 안종범 전 수석 측으로부터 대응문건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7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노 전 부장은 “처음에 사실대로 진술하려 했지만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변호인 측이 유일하게 동의한 노 전 부장의 1회 진술조서에 대해 “노 전 부장은 당시 사실대로 진술하지 못했고 이후 사실대로 진술했다”고 밝혔다.

노 전 부장은 “안 전 수석 보좌관으로부터 김필승 이사가 2페이지 (분량의) 문건을 받았다”며 “문건에는 미르재단 직원들과 정동구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조사를 받은 내용이 간략히 나와 있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이어 “대응문건이라고 해서 질문에 어떻게 대답하라며 ‘모르면 모른다’, ‘기억 안난다’는 식으로 모범답안지가 있었다”며 “사실대로 진술하면 문건이 청와대에 올라가겠구나 싶어 사실대로 진술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