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L, '대학 시절 불법 도박' 군 전역 앞둔 박병우-이대성 출전정지 징계

중앙일보 2017.01.24 15:09
한국농구연맹(KBL)이 26일 군 전역하는 박병우(동부)와 이대성(모비스)에 대해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과거 불법 스포츠도박 연루 혐의로 유예됐던 징계를 제대 후에 받게 됐다.

KBL은 24일 재정위원회를 열어 두 선수에 대한 징계를 심의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2015년 10월29일 대학 시절 불법 스포츠도박에 연루된 선수들로 파악됐지만 당시 군인 신분이어서 이들의 심의와 징계를 제대 복귀 시점으로 미뤘다.

재정위원회는 당시 다른 선수들에게 내린 징계 수위를 감안해 약식 기소 처분을 받은 박병우에게 22경기 출전정지와 제재금 425만원 및 사회봉사 120시간, 불기소 처분을 받은 이대성에겐 10경기 출전정지와 제재금 225만원 및 사회봉사 60시간 징계를 내렸다. 제재금은 연봉의 5%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번 징계로 이대성은 다음달 22일 이후 경기부터, 박병우는 플레이오프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KBL은 "향후에도 리그의 공정성과 명예를 훼손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 무관용의 원칙을 엄격히 적용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