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 창당대회...김무성 "국민께 사죄"

중앙일보 2017.01.24 14:53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24일 바른정당 창당대회에서 "박근혜 정부 이름으로 대통령 헌법위반과 국정농단 사태를 막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 여러분께 사죄하며 용서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과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무릎을 꿇고 국민께 드리는 글을 읽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오늘 모인 동지여러분은 박근혜정부 탄생을 위해 몸과 마음을 바쳤다”면서 “(박 대통령은) 불통과 독단 비선의 정치로 탄핵에 이르렀다. 새누리당은 소수의 친박이 좌지우지하는 박근혜 사당이 된데다 자정능력마저 상실해 더이상 보수의 미래를 만들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보수정치 전통을 이어가고 좌파 패권세력의 집권을 막는 게 역사적이고 애국적인 책무라고 생각해 당을 나오게 됐다”며 “나라와 국민을 진정으로 사랑하고 보수가치를 지키기 위해 바른정당을 만들었다고 국민여러분과 당원여러분께 보고드린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국민에 대한 진심어린 사죄의 시간을 가지겠다”며 “오늘 큰절은 박 대통령의 헌법위반과 국정농단을 막지 못한 과오를 사죄드리고 정치를 바르게 하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