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러운 잠' 표창원 윤리심판원 회부…美 트럼프 나체상은 2500만원에 판매

중앙일보 2017.01.24 14:52
왼쪽부터 `더러운 잠`, 도널드트럼프 나체상, 힐러리 나체상. [사진 트위터 캡처, 뉴욕데일리뉴스 인터넷판 캡처]

왼쪽부터 `더러운 잠`, 도널드트럼프 나체상, 힐러리 나체상. [사진 트위터 캡처, 뉴욕데일리뉴스 인터넷판 캡처]

박근혜 대통령 풍자 누드화 '더러운 잠'이 전시된 '곧, BYE! 展'을 개최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되는 등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24일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를 열고 표 의원을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기로 했으며 국회사무처는 해당 작품 전시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와 비슷한 사건이 미국에서도 있었다.

지난해 8월 대선 운동이 한창이던 때 미국 조각가 단체 '인디클라인'은 뉴욕 맨해튼과 시애틀, 클리블랜드, 샌프란시스코, 마이애미 등 주요 대도시에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대통령후보의 나체상을 제작해 세웠다.

이 단체는 '벌거벗은 임금님'에서 모티프를 따왔다고 밝혔으며 이 조각상 아래에는 '임금님은 고환이 없어요(The Emperor Has No Balls)"라는 명판도 달렸다.

5개의 조각상 중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대로에서 관광객들에게 사진 찍을 장소를 제공했던 트럼프 나체 조각상은 줄라엔 옥션하우스 경매에 부쳐졌다.

익명의 자산가는 이 조각상을 2만2천달러(약 2560만원)에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미국에서도 힐러리 나체상은 다른 반응을 얻었다.

트럼프 나체상이 등장한 뒤 2개월 후인 지난해 10월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나체상이 뉴욕 맨해튼 남부 길거리에 등장했다.

이 나체상은 "너무 음란하다"는 지적과 함께 한 여성이 깔고앉는 등 거세게 항의했고, 경찰은 머리 허가 받지 않은 작품을 전시했다며 나체상 철거를 명령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