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나체 그림에 '뿔난' 여성의원들…표창원 윤리위 제소

중앙일보 2017.01.24 14:30
국회 `곧, Bye! 전`에 전시된 박근혜 대통령 풍자화 `더러운 잠`.

국회 `곧, Bye! 전`에 전시된 박근혜 대통령 풍자화 `더러운 잠`.

새누리당과 바른정당 소속 여성 국회의원들이 24일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표 의원이 주최를 도운 국회 시국비판 전시회 '곧, Bye! 전'에 박근혜 대통령을 나체로 묘사한 풍자 그림이 전시된것을 문제삼겠다는 것이다.

새누리당 소속 여성의원 나경원·윤종필·전희경·김승희·김순례·김정재·김현아·송희경·신보라·임이자·최연혜 의원과 바른정당 소속 여성의원 박순자·박인숙·이은재 의원 등 14인은 이 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 풍자 그림은 여성대통령을 노골적으로 성적으로 비하하며 조롱하는 것으로 대한민국 여성은 물론 국민 일반의 최소한의 상식마저 저버리는 것"이라며 "표 의원은 표현의 자유를 운운하고 있지만 타인의 인격을 짓밟는 것까지 자유의 영역으로 보호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더 큰 문제는 표 의원의 여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란 사실이다"며 "지난 대정부질문에서는 잘생긴 남자 경찰관을 여학교에 배치하는 것이 문제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여성들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새누리당과 바른정당 소속 여성의원들은 "표 의원은 전시내용에 대해 여성은 물론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며 "즉각 전시를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에 앞서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표 의원을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기로 했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 작품 자체에 대해서는 풍자요소가 있다고 하더라도, 의원이 주최하는 행사에 전시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전시회 개최를 도운 것은 사실이지만, 해당 그림이 포함돼 있었는지는 몰랐다는 입장이다.

해당 전시회는 지난 21일 국회 의원회관 1층에서 시작해 오는 31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