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동춘 K스포츠 이사장 "재단 만든 사람은 대통령" 증언

중앙일보 2017.01.24 11:50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사진 중앙포토]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사진 중앙포토]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24일 "K스포츠재단을 만든 사람은 대통령으로 판단했다"고 증언했다.

정 전 이사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수석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재단 운영에 최 씨가 관여한다고 생각했나‘라는 검찰 측 질문에 “최씨가 (대통령의) 위임을 받아 (재단) 인사 문제를 많이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의지를 최씨와 안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받아들여 재단을 실질적으로 운영했다는 증언이다. K스포츠재단은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씨의 이권을 위해 설립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 전 이사장은 "당시 국정과제 문화한류가 공공연히 알려졌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기업들로부터 기금을 출연 받아 만든 재단이라고 알았고, ‘이 정도 협찬을 받으려면 대통령 정도 권력이 있어야 하지 않겠나’ 생각했다”고 답했다.

최씨와 박 대통령의 관계가 깊었다는 정황을 설명하는 증언도 나왔다. 검찰은 정 전 이사장이 이날 조사에서 "대통령이 자신의 뜻을 최씨를 통해 일부 전달하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정 전 이사장은 "대통령의 의지가 재단 운영에 반영됐다고 판단한다"며 "전경련을 통해 돈을 걷는 건 최씨가 단독으로 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최씨는 K스포츠재단 설립 및 운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부인해 왔다. 하지만 정 전 이사장은 이날 최씨의 호칭과 관련 “주변에서 다 최 회장으로 불렀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