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총알 한 발로 세 명 사살하고 인질 구한 ‘영웅 저격수’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24 11:20
[사진 영국 일간 미러 캡쳐]

[사진 영국 일간 미러 캡쳐]

아이와 여자를 인질로 삼고 있던 IS 요원 세 명이 한 발의 총알로 사살됐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지 미러는 이라크에서 테러리스트를 상대로 인질을 안전하게 구해 낸 한 특수 부대 요원을 소개했다.
 
영국의 특수부대인 'SAS(Special Air Service)' 소속의 저격수는 이라크 모술에서 전투 중 난관에 봉착했다.
 
IS 요원 세 명이 여자와 아이들을 인질로 잡고 이라크 정부군과 대치하는 상황이 벌어져 수많은 민간인들의 목숨이 희생될 위기에 놓인 것이다.
 
저격수는 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침착하게 방아쇠를 당겼고 총알은 한 IS 요원의 머리를 뚫고 뒤에 있던 다른 IS 요원의 심장을 관통했다. 관통한 총알은 벽에 맞고 굴절돼 옆에 있던 또 다른 IS 요원의 목에 적중했다.
 
군사 기밀 때문에 인질들을 구한 ‘영웅 저격수’의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다.
 
쌍안경으로 그 광경을 봤던 목격자에 따르면 “모든 사건은 순식간에 일어났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믿지 못했다”며 당시 놀라웠던 상황을 전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