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나체 '더러운 잠' 그림…표창원에 '십자포화'

중앙일보 2017.01.24 11:20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달 말까지 열리는 ‘곧, BYE! 展’에 출품된 ‘더러운 잠’.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달 말까지 열리는 ‘곧, BYE! 展’에 출품된 ‘더러운 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박근혜 대통령을 나체로 묘사한 그림이 전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표현의 자유를 향한 예술가들의 풍자 연대’가 주최한 전시회 ‘곧, BYE! 展’의 한 작품이다. 이 그림으로 24일 표창원 의원은 '십자포화'를 맞고 있다. '표현의 자유'를 말하는 이들도 많지만, 정치권에서는 주로 표 의원을 질책하는 분위기다.

새누리당은 해당 그림이 국회 의원회관에 걸린 직후 “풍자를 가장한 인격모독과 질 낮은 성희롱이 난무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정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예술인들의 건전한 시국비판은 존중받아 마땅하지만 정도를 넘어선 행위는 분노를 부추기는 선동이고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인격살인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촛불을 꺼버리자”는 발언으로 입길에 올랐던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를 통해 “민주당 표창원은 천박하고, 대통령을 모욕하는 그림을 성스러운 국회에 늘어놓음으로써 국회를 더럽히고, 국격을 훼손했다”고 썼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도 이날 자신의 SNS에서 "이건 성폭력 수준"이라며 "표의원은 국민들 눈살 찌푸리게 하는 능력이 출중하다. 최근 노인 폄하에 이어 이번엔 대통령 소재로 한 여성 비하까지 연타석 홈런을 치시네요"라고 비꼬았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도 이 그림을 가리키며 “대단히 민망하고 유감스런 일”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작품은 예술가 자유이고 존중돼야 하지만 그 작품이 국회에서 정치인 주최로 전시된 것은 적절치 않았다”고 썼다.

이어서 문 전 대표는 “예술의 영역과 정치의 영역은 다르다”며 “예술에서는 비판과 풍자가 중요하지만 정치에서는 품격과 절제가 중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표 의원은 전시회를 도와준 것은 맞지만 해당 그림이 포함돼 있었던 것은 몰랐다는 주장이다. 표 의원은 한 언론을 통해 “시사 풍자 전시회를 열겠다고 작가들이 요청해 와 도와준 것일 뿐 사전에 작품 내용은 몰랐다. 풍자를 하다 보니 자극적으로 보이는 면이 있긴 하다”고 말한 바 있다.

표 의원은 “예술에 대해 정치권력이 탄압했던 블랙리스트 파동으로 이 같은 전시회가 열린 것인데 표현의 자유 영역에 대해 정치권력이 또다시 공격을 한다는 것은 예술에 대한 적절한 태도가 아니다”라며 일각의 비판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 보이기도 했다.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

해당 그림은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작품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것이다. 마네의 그림에 등장하는 두 여성의 구도에 박 대통령과 최순실을 그려넣은 작품이다.

표 의원이 협력한 시국 비판 풍자 그림 전시회 '곧, Bye! ! 展'은 지난 20일 시작됐다. 오는 31일까지 국회 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열릴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