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 연휴 정체 귀성은 27일 오전, 귀경은 28일 오후 가장 심할듯

중앙일보 2017.01.24 11:09
설 연휴기간 동안 막히는 길을 피해 고향에 갔다 오려면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을까. 우선 막히는 날과 시간을 피하는 게 상책이다. 국토교통부가 24일 발표한 설연휴 특별교통대책에 따르면 귀성은 설 하루 전인 27일 오전에, 귀경은 설 당일인 28일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전망이다.

짧은 연휴로 귀성 소요시간 지난해보다 35분~2시간 10분가량 증가 전망
차량 몰리는 시간 피하는게 안전하고 편하게 고향갔다 오는법

국토부 도로운영과 이성훈 과장은 “이번 설 연휴는 지난해 설에 비해 연휴기간이 짧아 귀성 소요시간이 지난해보다 35분~2시간 10분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반해 귀경은 제2영동고속도로 등 신규 도로 개통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설보다 50분~1시간 50분 가량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별 이동수요

일별 이동수요

국토부 조사에 따르면 귀성 인원은 27일에 집중(52.9%)될 것으로 예상되며, 귀경 인원은 설 당일(33.0%)과 다음날인 29일(37.2%)에 많을 전망이다. 또한 같은 날이라도 시간대별로 막히는 시간은 다를 전망이다.
출발일,출발시간대별 귀경객 비율

출발일,출발시간대별 귀경객 비율

출발일,출발시간대별 귀성객 비율

출발일,출발시간대별 귀성객 비율

주요도시간 평균 이동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부산 5시간 45분, 서울→광주 5시간 50분다. 또한 귀경은 부산→서울 6시간 5분, 광주→서울 5시간 5분 등이다.
주요도시간 예상평균 소요시간

주요도시간 예상평균 소요시간

막힌다고 갓길 주행 등 위법행위를 하면 낭패를 볼 수도 있다. 국토부는 이번 설 연휴에 사상 처음으로 드론을 띄워 끼어들기 위반, 갓길 주행, 지정차로 위반 등을 적발하고,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무인비행선 4대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ㆍ갓길차로 위반 차량을 적발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출발전에 교통정보 앱 등을 통해 도로 상황 확인하고, 주행중에는 우회도로 안내표시판 등을 참조해는 게 빠르고 안전하게 고향에 다녀오는 방법이다.
설 연휴기간 유용한 앱

설 연휴기간 유용한 앱

아울러 국토부는 고속도로 혼잡을 줄이기 위해 이번 설 연휴기간 대중교통 운행량을 늘릴 계획이다. 하루 평균 고속버스 1746회, 열차 45회, 항공기 17편, 여객선 151회를 각각 늘린다는 것이 국토부의 계획이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