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년 군 급식, 전복·돈가스·소갈비 늘리고…건빵·컵라면 줄인다

중앙일보 2017.01.24 10:56
국방부가 장병들의 입맛을 만족시키고 건강을 도모하기 위해 2017년 군 급식을 개선한다고 24일 밝혔다.

국방부는 장병들의 선호에 따라 1인당 1일 총 섭취열량을 3100kcal에서 3000kcal로 낮추고, 단백질 섭취 비율은 15%에서 17%로 높였다.

2012년부터 유지해 오던 장병 영양섭취기준을 한국국방연구원(KIDA)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5년간 장병들의 체격 변화와 군 생활여건 변화 등을 반영해 개선했다.

또 2017년 장병 1인당 1일 기본급식비를 전년대비 147원 증가한 7481원으로 인상했다. 인상된 급식비는 장병들의 선호를 반영한 급식 질 향상에 활용하기로 했다.

장병 급식 만족 제고를 위해 육류와 생선류, 분식류 등의 급식량을 증가시키고 건빵과 컵라면은 줄인다. 장병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오이와 호박·버섯·감자 등 모든 채소의 급식량은 지난해보다 1.4% 증량했다.

연 4회 지급하던 전복은 연 5회로 늘렸으며, 돈가스·낙지·광어·오리고기·삼계탕의 지급 횟수를 늘렸다. 소갈비는 1회 150g에서 175g으로 기준량을 높였다.

대신 건빵과 컵라면은 연 36봉에서 30봉으로 줄였다. 선호도가 낮은 양파주스는 퇴출하고 해당 재원을 과일류 등의 급식에 활용하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